행안부 “온나라 시스템 일괄보급 안해”

2009.02.12 16:26:21 / 심재석 기자 sjs@ddaily.co.kr

SW업계 비판 수용…새로운 정책 마련 중

행정안전부가 통합 온나라시스템 확산 정책을 재고하고 있다. 행안부가 각 지방자치단체에 온나라시스템을 보급하면, 중소 소프트웨어 업체들이 타격을 입는다는 지적 때문이다.

이에 대해 이종현 국정과제실시간관리추진단 연계협력팀장은 <디지털데일리>와의 전화통화에서 “12일 온나라시스템 보급도 중소소프트웨어 업체들에 환영 받을 방향으로 정책을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온나라시스템은 행안부의 전자문서관리 시스템으로, 과제관리, 문서관리, 지시관리, 일정관리, 메모보고, 회의관리 기능을 포함하고 있다.

 

행안부는 이 시스템을 원하는 지방자치단체에 보급해 왔다. 이를 통해 지자체들은 정보화 예산을 절감할 수 있었다.

그러나 행안부의 이 같은 정책은 전자결제 및 그룹웨어를 개발하는 국내 소프트웨어 업체에 직접적인 타격을 입혔다.

대표적인 업체가 핸디소프트다. 핸디소프트의 그룹웨어를 이용해오던 정부 및 공공기관들이 잇따라 온나라 시스템으로 바꾸기 시작한 것이다. 공공시장 의존도가 높았던 핸디소프트는 수 많은 고객을 잃었다.

업계 관계자는 “소프트웨어 산업을 살리겠다는 정부가 오히려 비즈니스에 위협이 되고 있다”고 불평을 토로했다.

이에 대해 이종현 팀장은 “정부 정보화 사업의 결과물은 동일한 업무를 하는 다른 부처나 기관들이 의무적으로 사용하게 돼 있다”면서 “그렇게 하지 않으면 감사를 받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 팀장은 그러나 “시군구까지 온나라 시스템이 확산돼야 하는 방향은 맞지만, 소프트웨어 업체들로부터 비판적인 의견이 있는 만큼 정책의 방향을 전환하겠다”면서 “중소 소프트웨어 업체들이 환영하는 정책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행안부는 이 같은 정책 마련을 위해 223개 시군구를 대상으로 12일까지 온나라시스템 도입 희망 조사를 벌이고 있다.

 

업계에서는 이 조사에 대해서도 “온나라 시스템을 더욱 확산시키려는 것 아니냐”는 의혹의 눈길을 보내고 있다.

이에 대해 이 팀장은 “정책마련을 위한 자료조사 차원에서 조사하는 것”이라면서 “이 같은 자료를 분석해 조만간 새로운 정책을 내 놓겠다”고 밝혔다.

<심재석 기자> sjs@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CGV 갈 때 스마트폰만 들고 가세… LG전자, “CGV 갈 때 스마트폰만 들고 가세…
  • LG전자, “CGV 갈 때 스마트폰만 들고 가세…
  • 설 연휴, 아프면 어쩌나 “T맵이 문 연 병원 알…
  • 삼성 ‘프리즘’ vs LG ‘AI’…에어컨 이어…
  • 통신3사, 광주 지하철 전 노선 5G 개통…연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