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피, 리모 기술 도입해 오픈플랫폼으로 변신

2008.12.10 15:36:55 / 채수웅 woong@ddaily.co.kr

관련기사
내년 4월 ‘위피 탑재 의무화’ 폐지…아이폰 상륙 가시화될 듯

내년 4월 의무화 정책 폐지…개방형 전환 모색

휴대폰 무선인터넷 표준 플랫폼인 위피의 의무화 정책이 내년 4월1일부터 폐지됨에 따라 위피 진영이 생존방안 마련에 나선다.

당초 방송통신위원회는 내년 1월 1일, 7월 1일 폐지안을 놓고 논의를 진행, 1분기 정도의 유예기간을 두는데 합의하고 위피 도입 만 4년이 되는 4월 1일부터 의무화를 폐지키로 했다.

이에 따라 위피 기반을 통해 콘텐츠를 공급하는 콘텐츠 제공업체(CP)들은 위기와 기회를 동시에 맞게 됐다. 위피 진영은 약 1분기 가량의 시간을 벌게 됐지만 전반적으로 지금보다는 사업환경이 어려워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무엇보다 정부차원의 진흥정책이 제대로 진행될 수 있겠느냐를 비롯해 각 이통사별로 위피 플랫폼을 변형하고 해외 플랫폼이 속속 들어올 경우 콘텐츠 제작비용이 기하급수적으로 상승하기 때문이다.

임성순 위피진흥협회 회장은 “현재 위피는 기본 골격이 같지만 이통사들이 개별적으로 발전시킬 경우 콘텐츠 비용이 위피 의무화 전보다 더 상승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방통위는 향후 위피 표준화 부분에 대해서는 개입할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또한 임 회장은 의무화 폐지 이후 위피에 대한 정부 지원책이 체계적으로 이뤄질지에 대해서는 의구심을 드러냈다.

그는 “방통위, 지경부, 문화부 등이 유기적으로 프로모션을 진행해야 한다”며 “부처간의 협력은 물론, 위피 3.0, 콘텐츠 등에 대한 구체적인 지원책이 마련되지 않은 상태에서 의무화가 폐지됐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에 대해 조영훈 방통위 통신이용제도과장은 “기본적으로 민간에 맡기는 것이 원칙이지만 위피가 버전업 되거나 개방형으로 전환되는 부분들은 정책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며 “지원정책과 관련해 지경부, 문화부 등과 이미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 과장은 “진흥정책이 부처별로 흩어져 어려움이 있지만 문화부는 재원 및 콘텐츠 제작지원, 지경부는 R&D, 방통위는 통신사업자에 대한 규제를 통해 CP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같은 사업환경의 변화로 위피 진영은 리눅스 리모와의 협업을 통해 개방형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임성순 회장은 “리모는 어느 기업에도 종속되지 않다는 점에서 위피를 오픈 플랫폼으로 전환하는 것을 모색하고 있다”며 “향후 리모측과의 협의를 본격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한 위피 진영은 위피 의무화 폐지로 정책이 구체화된 만큼 이동통신 업계와 콘텐츠 업계간에 위피 발전에 대한 논의를 구체화 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임 회장은 “이통사와 논의 결과 위피는 지속적으로 발전시키는 것으로 공감대를 형성했다”며 “앞으로 이통사와 실무차원에서 위피를 발전시킬 수 있는 방안을 구체화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위피 의무화 폐지로 만 4년 만에 환경변화에 봉착한 국내 모바일 콘텐츠 업계가 위기를 기회로 반전시킬 수 있는 방안을 찾아낼지 앞으로의 행보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채수웅 기자> 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한국MS, '서피스 랩탑 고' 사전예약…내달 16… 한국MS, '서피스 랩탑 고' 사전예약…내달 16…
  • 한국MS, '서피스 랩탑 고' 사전예약…내달 16…
  • LG디스플레이, 스타트업과 OLED 활용도 높…
  • LG전자, “식기세척기, 식중독 위험 줄여줍니…
  • 아이유가 추천하는 웨이브 콘텐츠는?…‘아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