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테디셀러. 세월과 상관없이 꾸준히 사람들에게 읽히는 상품을 우리는 스테디셀러라 부른다. 휴대폰에도 스테디셀러가 있다. 바로 LG전자 '와인폰'.  지난해 5월 출시한 이후 별다른 마케팅 없이 16개월만에 100만대가 나갔다. LG전자 휴대폰 중 국내에서 단일모델로 100만대를 넘은 것은 이 기기가 세 번째다. 왜 일까?

화면, 스피커, 버튼이 일반 휴대폰 보다 2배 크고, 복잡한 기능을 없애는 대신 문자·일정 읽어주기, 문장 자동완성, 돋보기 문자입력창 등 중장년층을 위한 사용편의성을 극대화한 것과 디자인도 여느 폰 못지 않았던 점이 성공 요인이다.

이 와인폰이 3G로 옷을 갈아입은 것이 '와인S
(LG-KH4500)'다. 직접 사용해 보니 중장년층을 위한 제품이라기 보다는 '010' 시대 첫 휴대폰으로 삼아도 손색이 없다.

잡을 때 편안함을 주는 곡선 디자인, 자주 쓰는 기능을 모아둔 핫키 등은 별 것 아닌 것 같아도 사용자들의 가려운 곳을 긁어주는 배려다. 여전히 문자보내는 것이 익숙치 않은 기자도 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키패드와 자동 완성 기능은 정말 편리하다.

휴대폰 사진 찍기에 익숙치 않은 사람을 고려한 간편 사진 설정, 아날로그 감수성을 자극하는 FM라디오는 기존 휴대폰에서 아쉬웠던 점을 채워준다. 사실 DMB보다는 라디오를 더 선호하는 사람도 많다. FM라디오는 이어폰이 없어도 수신율이 뛰어나다.

처음 PC가 보급되던 시절 누구나 해봤을 한컴타자연습과 같은 휴대폰용 타자 게임, 스팸 등 불필요한 문자를 지우기 위해 일일히 확인하지 않아도 되는 번호별, 기간별 문자 삭제 기능 등도 초보 엄지족을 위한 마음 씀씀이가 느껴진다.



이외에도 이 제품은 ▲영상통화 ▲MP3 ▲230개국 해외로밍 ▲2.4인치 LCD ▲와인 백과사전 ▲지하철 노선도 등 생활 속 필수 기능들을 갖췄다. 한 번 충전으로 일 주일은 불편 없이 사용할 수 있다. KTF 전용이며 가격은 40만원대 초반이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갤럭시S11' 스냅드래곤865 채용… 삼성전자, ‘갤럭시S11' 스냅드래곤865 채용…
  • 삼성전자, ‘갤럭시S11' 스냅드래곤865 채용…
  • 삼성전자, 지하철 스마트 사이니지 설치
  • 美中 무역협상, 해 넘기나…美 15일 관세 연기…
  • SKT, 크리스마스 시즌 ‘AR 동물원’ 새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