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국제표준화, 한국이 이끈다

2008.03.12 15:58:55 / 김재철 mykoreaone@ddaily.co.kr

W3C 모바일웹국제표준화회의서 국내 요구사항 반영한 작업반 만들어

최근 웹2.0 등 웹 표준기술의 중요성이 새롭게 인식되고 있는 가운데 모바일웹 분야의 W3C 국제표준화 회의 및 작업반 구성 결과, 앞으로 우리나라가 모바일웹 분야에 국제표준화를 주도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 원장 최문기)는 12일,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열린 W3C 모바일 웹 표준화 회의를 통해 우리나라의 요구사항을 공식적으로 국제표준에 반영시키기 위한 ‘한국 모바일OK 작업반’과 ‘디바이스 코디네이션 작업반’을 W3C 안에 신설하는 성과를 거두었다고 밝혔다.


 

앞으로 ‘한국 모바일OK 작업반(Korean MobileOK Task Force)’은 ETRI 이승윤 서비스융합 표준연구팀장을 주축으로 ‘모바일웹2.0 포럼’과 함께 국내업계 요구사항에 기반한 표준을 만들어 꾸준히 W3C 국제표준에 반영시킬 예정이다.


또한, 한국에서의 모바일OK 표준화와 W3C 모바일OK 표준 간의 연계와 조정 작업도 담당하게 된다.


‘디바이스 코디네이션 작업반(Device Coordination Task Force)’은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의 ‘유비쿼터스 웹 응용 실무반(WG6052)’을 통해 국내 의견을 수렴한 뒤 국제표준에 반영할 계획이며, ETRI의 이강찬 박사가 주도한다.


이 밖에도 이번 W3C 모바일웹 표준화 회의에서는 SK텔레콤, 삼성전자, 이노에이스, 알티캐스트 등이 참여해 한국 시장의 의견을 다수 반영시키는 등 앞으로 모바일웹 및 유비쿼터스웹 분야 국제표준화를 우리나라가 주도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ETRI 정해원 표준연구센터장은 “모바일웹 분야는 5년 안에 IT 전반에 매우 큰 파급효과를 낳을 것”이라며, “특히 이번 성과는 그 동안 유럽 중심으로 진행돼 왔던 W3C의 모바일OK 표준화와 유비쿼터스웹 표준개발에 우리나라의 의견을 직접 반영시키는 길을 열었다는 데 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김재철 기자>mtykoreaon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KT-삼성전자, 밀레니얼 세대 위한 5G 놀이공… KT-삼성전자, 밀레니얼 세대 위한 5G 놀이공…
  • KT-삼성전자, 밀레니얼 세대 위한 5G 놀이공…
  • KT, “지니와 대화하는 투머치토커에게 선물…
  • 12월 종합부동산세 납부, ‘02-114’에 물어…
  • [퀄컴서밋] 퀄컴, 인텔 아성 허무나…노트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