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배터리 공장 자동화 설비 수요 대응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자동화 설비업체 코윈테크가 생산능력을 확대한다.

14일 코윈테크는 83억원 규모 시설투자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충남 아산 1사업장에 신규 생산라인을 구축한다.

신공장은 이달 중 착공해 내년 3월 말 준공 예정이다. 규모는 기존 1~3공장 합친 것과 맞먹는다. 가동 시 생산능력이 2배 늘어나는 셈이다.

이번 투자는 전기차(EV) 및 에너지저장장치(ESS) 등 시장 확대에 따른 수요 대응 차원이다. 코윈테크는 올해 초부터 스마트 공정 자동화 장비 수주계약들을 맺어왔다. 하반기 들어서도 글로벌 고객사와 연달아 계약을 체결해 투자를 단행하게 됐다.

코윈테크 관계자는 “배터리뿐만 아니라 각종 산업에서 자동화 장비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면서 올해 수주 규모 역시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생산능력 확대를 통해 본격적으로 글로벌 배터리 시장 확대 전략을 실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코윈테크는 배터리 전(全) 공정 자동화시스템에 특화된 기술력을 갖추고 있다. 관련 레퍼런스를 통해 배터리 소재 분야로 영역을 넓혀가는 추세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화상화의 공략 '시동'…올인원 솔루… LG전자, 화상화의 공략 '시동'…올인원 솔루…
  • LG전자, 화상화의 공략 '시동'…올인원 솔루…
  • [PLAY IT] 애플, ‘홀수의 저주’ 떨칠까…
  • LG전자, '마스크형 공청기' 국내 출시 안 하나…
  • 삼성전자, 스마트 모니터 판매량 60만대 돌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