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야놀자가 인터파크 사업부문을 인수하며 글로벌 여행시장을 공략한다.

야놀자(총괄대표 이수진)는 인터파크 사업부문 지분 70%를 2940억원에 인수키로 하고,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인수를 계기로 국내외 여가산업 경쟁력 강화와 고도화를 위해 협력할 계획이다. 특히, 야놀자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경쟁이 치열해질 해외 여행시장 변화에 선제 대응하는 등 글로벌 사업 확장에 적극 나선다. 국내 여행업계와 상생할 수 있는 다양한 협력 및 지원 프로그램도 확대한다.

야놀자는 서비스형소프트웨어(SaaS) 기술 중심으로 글로벌 호텔 솔루션 사업 등을 전개했다. 이번 인수를 통해 야놀자는 해외여행 플랫폼들과 SaaS를 상호 연계하는 등 고객 사용성 측면에서 보다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출 것으로 기대했다.

이와 관련 야놀자는 “글로벌 여행시장에서 한 단계 진일보할 수 있는 성장엔진을 보유하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글로벌 SaaS 리더십 확보와 함께, 해외 여행시장을 질적‧양적으로 성장시키는 데 더욱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화상화의 공략 '시동'…올인원 솔루… LG전자, 화상화의 공략 '시동'…올인원 솔루…
  • LG전자, 화상화의 공략 '시동'…올인원 솔루…
  • [PLAY IT] 애플, ‘홀수의 저주’ 떨칠까…
  • LG전자, '마스크형 공청기' 국내 출시 안 하나…
  • 삼성전자, 스마트 모니터 판매량 60만대 돌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