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엑스에서 5G 메타버스 체험하세요”

2021.10.13 23:46:27 / 백지영 jyp@ddaily.co.kr

-과기정통부, 코엑스에 '메타버스 플레이그라운드' 설치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임혜숙)는 한국전파진흥협회와 13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 메타버스(가상융합세계) 체험공간인 ‘메타버스 플레이그라운드’를 설치, 개소했다.

메타버스 플레이그라운드는 5G 이동통신 기반에서 일반 국민에게 현실과 가상의 다양한 메타버스 콘텐츠를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개발자들도 새로운 메타버스 콘텐츠와 서비스 개발에 필요한 인프라로 활용할 수 있다.

이번에 설치된 ‘메타버스 홈’ 공간에서는 증강현실(AR) 안경 착용과 동시에 나타나는 ‘가상 비서’의 안내를 받으며 각종 전자제품 제어와 TV시청을 할 수 있다. 또, ‘메타버스 라이프’ 공간에서는 벤타버스, 아바타스튜디오 등 교육·컨벤션·쇼핑·의료 분야 국산 우수 메타버스 서비스 체험이 가능하다.

이밖에 ‘5G MEC(모바일 엣지 컴퓨팅) 체험존’에서는 고성능 컴퓨팅 작업을 원격에서 처리, 대용량의 콘텐츠를 내려받아 설치하지 않아도 실시간으로 초저지연 콘텐츠를 체험할 수 있다. 코엑스 지하상가(지하 쇼핑몰 및 상점정보) 등을 3차원 가상공간에 똑같이 구현한 ‘거울세계’를 바탕으로 스마트폰을 통한 ‘AR 길안내’ 서비스도 받을 수 있다.

앞서 과기정통부는 지난 6월 코엑스에 플레이그라운드 전용 5G MEC 인프라를 구축하고 9월엔 28㎓ 기지국 설치한 바 있다. 이번 플레이그라운드 체험공간은 올해 연말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5G MEC 인프라는 상시 운영돼 이동통신사, 중소기업, 스타트업 등의 메타버스 콘텐츠·서비스 개발에 이용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김정삼 소프트웨어정책관은 개소식에 참석해 “최근 메타버스의 높은 관심에도 불구하고 실제로 국민들이 접할 수 있는 기회가 많지 않았다”면서 “메타버스 플레이그라운드가 작게나마 메타버스에 대한 국민적 이해와 공감대를 높이고, 청년 개발자들이 메타버스를 발판으로 새로운 기회를 찾아 도전할 수 있는 인프라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개소식에서는 국내 기업이 개발한 우수 가상현실(VR) 원격교육·회의 솔루션 발굴을 위해 지난 4개월 동안 진행한 ‘VR 메타버스 콘테스트’의 시상도 이뤄졌다. ‘모임’을 개발한 그리드가 과기정통부장관상을, ‘벤타버스’를 개발한 벤타브이알이 한국전파진흥협회장상을 각각 수상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화상화의 공략 '시동'…올인원 솔루… LG전자, 화상화의 공략 '시동'…올인원 솔루…
  • LG전자, 화상화의 공략 '시동'…올인원 솔루…
  • [PLAY IT] 애플, ‘홀수의 저주’ 떨칠까…
  • LG전자, '마스크형 공청기' 국내 출시 안 하나…
  • 삼성전자, 스마트 모니터 판매량 60만대 돌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