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권하영 기자] 국내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티빙이 CJ ENM과 네이버 등 기존 주주를 대상으로 1500억원 규모 유상증자를 진행한다.

티빙은 13일 이사회를 열고 기존 주주를 대상으로 1500억원 규모 유상증자를 진행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발행 주식은 33만9272주로, 발행가액은 44만2123원이다. 납입일은 오는 14일이다.

최대주주인 CJ ENM은 약 795억원을 출자한다. 티빙의 주요 주주인 JTBC스튜디오와 네이버도 각각 530억원과 173억원을 추가 투자한다.

최근 넷플릭스가 한국산 콘텐츠 ‘오징어게임’으로 글로벌 흥행을 거둔 데다, 디즈니플러스의 국내 진출도 예고돼 있어 자금 수혈로 경쟁력 강화에 나섰다는 평가다.

티빙은 지난해 10월 OTT 사업 경쟁력 강화를 목적으로 CJ ENM에서 분사했다. 지난 6월에는 네이버가 400억원 규모 투자를 단행해 지분 15.4%를 확보, 2대 주주에 올랐다. 이어 JTBC스튜디오가 지분 14.1%를 보유해 3대 주주로 있다.

티빙은 상장 전 지분 투자(프리IPO)를 위한 재무적 투자자(FI) 유치도 진행하고 있다. 최근 노무라증권을 주관사로 선정해 3000억원 규모 투자 유치를 위한 원매자 물색에 나섰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화상화의 공략 '시동'…올인원 솔루… LG전자, 화상화의 공략 '시동'…올인원 솔루…
  • LG전자, 화상화의 공략 '시동'…올인원 솔루…
  • [PLAY IT] 애플, ‘홀수의 저주’ 떨칠까…
  • LG전자, '마스크형 공청기' 국내 출시 안 하나…
  • 삼성전자, 스마트 모니터 판매량 60만대 돌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