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권하영 기자] 넷플릭스는 물론 디즈니플러스까지 글로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의 공세가 커지는 가운데,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국내 토종 OTT 연합 전략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5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가 진행한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 국정감사에서 홍익표 의원(더불어민주당)은 토종 OTT 해외 시장 진출에 있어 방통위의 역할을 촉구했다.

홍 의원은 “방통위에 콘텐츠 펀드가 있었는데,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 이관됐다”며 “콘텐츠 펀드 조성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방통위가 추진하는 해외 시장 조사는 연도별 국가가 달라서 의미가 없다”며 “이런 식은 보여주기 사업일 뿐으로, 시장성이 있는 국가를 선정해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국내 OTT 사업자가 해외 진출을 할 때 정부와 밀접한 협의가 필요하며, 이는 사업자에 도움 되는 방향으로 추진돼야 한다”고 했다.

이에 한상혁 위원장은 “해외시장 조사 예산을 확보한 상태”라며 “국내 연합 OTT를 통해 해외 진출을 해야 한다는 것이 방통위의 일관된 입장으로, 사업자와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다국어 자막 기술 지원과 자율심의제의 도입 필요성도 짚었다.

홍 의원은 “자막 인식도 방통위에서 기술권을 사들여서 오픈소스로 제공해야 하지 않느냐”며 “OTT 관련해 부처 각각 법적 신설이 진행되고 있고, 자율심의제 신설도 늦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상혁 위원장은 “올해 내로 해결하겠다”고 답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PLAY IT] 애플, ‘홀수의 저주’ 떨칠까… [PLAY IT] 애플, ‘홀수의 저주’ 떨칠까…
  • [PLAY IT] 애플, ‘홀수의 저주’ 떨칠까…
  • LG전자, '마스크형 공청기' 국내 출시 안 하나…
  • 삼성전자, 스마트 모니터 판매량 60만대 돌파
  • 삼성전자, “가상현실에서 체험도 구매도 하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