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MS 이지은 대표

-사람·공간·프로세스 등 3가지 요소 혁신 요구하는 ‘하이브리드 업무’
-팀즈, 팀즈룸, 비바, 서피스 등으로 미래 업무 환경 통합 지원
-안전한 하이브리드 업무 위해 ‘제로 트러스트’ 모델 필수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코로나 팬데믹 환경에서 전통적인 업무시간과 공간의 개념은 더 이상 유효하지 않은 시대가 도래했다. 조직은 전반적인 운영 모델에 유연성을 포용해 하이브리드 업무의 복잡성을 해결하고 근본적으로 변화하는 노동시장에 적응해 나가야 한다.”

이지은 한국마이크로소프트(MS)는 28일 자사 협업 플랫폼 팀즈를 통해 진행한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하고 하이브리드 업무 혁신 전략을 발표했다. 

그는 “대면과 비대면이 공존하는 하이브리드 업무 환경에선 이른바 ‘하이브리드 워크 패러독스’가 존재한다”며 “원격근무의 장점도 분명 있지만,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기 때문에 대면을 통한 협업 등 미래 업무 환경을 위한 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실제 MS가 최근 한국을 포함한 100여개국 16만명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 결과, 65% 이상 직원이 동료와 더 많은 대면 시간을 보내기 원하면서도 70% 이상은 코로나가 종식돼 사무실이 개방된 이후에도 원격근무를 희망한다고 답했다.

MS는 이같이 변화하는 업무 환경 변화에 빠르게 적응하기 위한 조직의 필수 요소로 디지털 문화와 디지털 역량을 꼽았다. 특히 직원의 만족도와 생산성을 동시에 높일 수 있도록 돕는 툴로 팀즈, 팀즈룸, 비바, 서피스 등 다양한 솔루션을 소개했다. 또 보안의 취약성이 커질 수 있는 하이브리드 업무 환경에서 안전성을 높일 수 있는 ‘제로 트러스트’ 모델도 제시했다.

오성미 한국MS 팀장은 “MS만 하더라도 현재 1년 7개월째 재택근무 중”이라며 “비즈니스 실적이 말해주듯 개인의 생산성 감소가 두드러지진 않지만 온라인에서 일을 하면서 느끼는 디지털 피로도로 인해 생산성 문제가 나타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사람들이 모이고 협업하는 물리적 혹은 디지털 등 공간에 대한 검토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지난해 한국MS의 신규 입사자는 40여명이었는데 처음 접하는 재택근무 환경에서도 소속감을 갖고 응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오른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모던 워크 비즈니스 총괄 오성미 팀장, 모던 워크 비즈니스 담당 박상준 매니저, 서피스 비즈니스 총괄 조용대 팀장)


MS는 이같은 자사의 온라인 업무 경험치를 바탕으로 기업들이 기술 역량을 확보하고 유연한 근무 환경을 유지할 수 있도록 독려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그에 따르면, 조직의 디지털 역량 강화를 위해서는 사람, 공간, 프로세스 등 3가지 요소를 아우르는 새 운영 모델에 대한 혁신이 요구된다. 

특히 하이브리드 업무 환경에서 유연한 근무는 업무를 수행하는 공간 뿐 아니라 업무 시간에 대한 분산도 고려돼야 하며, 이에 따른 성과 평가 방식도 재정의돼야 한다. IT에서 HR, 운영, 마케팅 및 제조에 이르기까지 모든 비즈니스 프로세스와 기능을 하이브리드 시대에 맞게 클라우드 기반의 업무 환경으로 재설계하면 조직은 유연성을 극대화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현재 MS는 하이브리드 업무 지원을 위해 화상회의, 채팅, 전화, 문서 공동작업, 프로세스 자동화 등을 제공하는 ‘팀즈’를 제공하고 있다. 오 팀장은 “팀즈는 하이브리드 업무에 맞게 지속 업데이트되고 있다”며 “최근에는 회의 중 말하는 사람을 자동 감지해 메인 화면에 띄우는 인공지능(AI) 기반 기능과 파워포인트를 활용할 경우 발표자 모습을 파워포인트 화면 내 삽입할 수 있는 기능이 추가됐다”고 설명했다.

팀즈의 디지털 워크스페이스와 전용 인증장비들을 결합한 ‘팀즈룸’도 최근 출시했다. AI 기반 고품질 오디오 및 비디오가 포함돼 포용적인 업무 경험을 제공한다. 팀즈룸 내 카메라는 발언자를 따라 움직이고, 스피커는 말하는 사람을 식별해 미팅 간 물리적으로 함께 있는 느낌을 강화했다.

또, 하이브리드 업무를 위해 설계된 직원 경험 플랫폼 ‘비바’는 커뮤니케이션, 지식, 학습, 리소스 및 인사이트를 제공하고 직원 간 연결성 유지를 돕는다. 현재 커넥션, 인사이트, 러닝, 토픽 등 4가지 모듈로 구성돼 하이브리드 업무 환경에서 조직 구성원 관리에 필요한 솔루션을 제공한다.

이밖에 서피스 허브, 서피스 랩탑, 서피스 프로 등 7개 제품군으로 구성된 서피스 포트폴리오는 각 제품군을 사용 목적에 맞게 제공하고 있다. 한국MS 서피스 비즈니스 총괄 조용대 팀장은 “서피스는 독창적인 디자인, 혁신적 운영 편의성, 직관적 사용 편리성, 창의력과 협업을 지원하고 미래 지향적인 업무방식에 최적화돼 기존의 업무 환경을 그대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한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화상화의 공략 '시동'…올인원 솔루… LG전자, 화상화의 공략 '시동'…올인원 솔루…
  • LG전자, 화상화의 공략 '시동'…올인원 솔루…
  • [PLAY IT] 애플, ‘홀수의 저주’ 떨칠까…
  • LG전자, '마스크형 공청기' 국내 출시 안 하나…
  • 삼성전자, 스마트 모니터 판매량 60만대 돌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