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인이동체 제품·기술 한자리…코엑스서 엑스포 개최

2021.09.26 12:31:21 / 채수웅 woong@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드론 등 무인이동체 및 관련기술들이 한자리에 모인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임혜숙, 이하 과기정통부),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문승욱, 이하 산업부), 국방부(장관 서욱), 국토교통부(장관 노형욱, 이하 국토부), 방위사업청(청장 강은호, 이하 방사청) 공동 주최로 ‘2021 무인이동체산업엑스포(UWC, Unmanned World Congress)’가 9월 26일부터 28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진행된다.

무인이동체는 자율주행 및 원격조종이 가능한 이동체로, 운용환경에 따라 드론·PAV, 주행로봇, 무인선박 등으로 구분된다. 인공지능(AI), 정보통신기술(ICT), 로봇, 항공, 센서, 위성 GPS 등 첨단기술의 집약체로 모빌리티, 국방, 배송, 도시관리, 재난대응, 치안, 환경, 기상, 농업, 우주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 가능하다.

올해 엑스포는 드론 원천기술개발, 활용서비스, 연구개발 인력 양성 등을 비롯해 PAV(Personal Air Vehicle) 및 UAM(Urban Air Mobility), 국방 무인체계를 주제로 선정했다.

산업부(127부스), 과기정통부(70), 국방부(60), 국토부(26) 등 정부 R&D 혁신성과 전시 부스 및 기업 58개사 78부스 등 총 361부스(7281㎡) 규모의 전시회와 UAM, 국방 무인이동체, 불법드론 대응 등을 주제로 하는 컨퍼런스 등으로 구성됐다.

전시회에서는 드론, PAV, UAM 등 미래 유망 산업의 시장 및 인력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정부와 기업의 신기술 개발과 인력 양성 관련 주요 성과가 전시된다.

산업부 R&D 홍보관에는, 국내 기업들과 한국항공우주연구원(KARI)이 협업해 국내 독자 기술로 개발중인 한국형 개인용비행체 PAV(OPPAV, Optionally Piloted PAV)의 축소 모델(1:2)이 전시된다.

현대자동차는 UAM용 PAV 컨셉 축소 모델(1:3)을 전시한다. 동 모델은 5인승(조종사 포함) 비행체로 전기동력과 총 8개의 프로펠러를 활용해 최대 100km 비행이 가능하다.

LIG넥스원은 수소연료전지 기반 대형 카고(Cargo) 드론(Lift&Cruise 형태) 개발 현황을 소개한다. 본 카고 드론에는 현대자동차 넥쏘(NEXO)의 수소연료전지를 항공용으로 개조해 탑재할 예정이다.

아울러, 도서·산간지역과 31사단 및 격오지 부대를 대상으로 산업부가 추진 중인 배송드론 실증사업 성과도 전시된다.

과기정통부는 ‘무인이동체 원천기술개발사업’을 통해 개발중인 육‧해‧공 자율협력형 시스템 연구내용과 ‘DNA(Data, Network, AI)+ 드론사업’을 통한 AI-5G-데이터-드론이 융복합된 미래 세상 연구를 소개한다.

또한, 타부처와 협력해 추진중인 ‘공공혁신조달 연계 무인이동체 및 S/W 개발사업’을 통해 개발한 각종 공공임무용 무인이동체와 ‘불법드론 지능형 대응기술 개발 사업’의 성과를 전시한다.

국토부 홍보관(드론기업 16개, 항공안전기술원)에서는 불법드론 탐지(LIG넥스원), 드론 엔터테인먼트(유비파이), 자동 비행 드론시스템(유시스) 등 드론 규제 샌드박스 사업 지원을 통해 개발한 국내 드론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다.

국방부는 ‘국방무인체계 홍보관’을 통해 육·해·공군의 미래전장에서 활용할 무인체계를 가시화하였으며, 특히 육군의 드론봇 전투체계와 해군의 스마트 Navy, 공군의 유·무인 복합체계를 선보인다.

무인이동체 컨퍼런스에서는 UAM 전문 세션(Session)과 국방과 대 드론 시스템(Counter UAS) 관련 세션으로 구성됐다.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은 영상 개회사를 통해 “4차 산업혁명과 시작된 AI, 5G, 빅데이터 등 각종 신기술과 무인이동체의 융합은 그 활용 영역을 확장하여 우리의 일상 업무를 대신하는 것은 물론, 우주탐사도 가능하게 되었다”며 “국내 무인이동체 산업을 지속적으로 육성‧발전시키기 위해 차세대 무인이동체의 핵심기술을 확보하고, 공공수요를 기반으로한 초기시장 창출을 지속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문승욱 산업부 장관은 영상 개회사를 통해서 “개인용비행체, 도심항공교통 산업 육성을 위해 항공용 모터·배터리 등의 핵심 부품과 고성능 수소연료전지 기반 대형 카고(물류) 드론, 다인승 PAV 등을 조기 개발함으로써 시장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라며 “첨단산업인 무인이동체산업은 창의적이고 전문지식을 갖춘 인재 확보가 중요한 만큼 산업부는 석·박사급 전문인력 양성사업을 지원 중이며, 동 산업이 청년층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공급하는 일자리 화수분이 될 수 있도록 투자를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화상화의 공략 '시동'…올인원 솔루… LG전자, 화상화의 공략 '시동'…올인원 솔루…
  • LG전자, 화상화의 공략 '시동'…올인원 솔루…
  • [PLAY IT] 애플, ‘홀수의 저주’ 떨칠까…
  • LG전자, '마스크형 공청기' 국내 출시 안 하나…
  • 삼성전자, 스마트 모니터 판매량 60만대 돌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