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문 및 판매 내용 자발적 제출 요청…美, 강제 방안도 검토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올해 들어 세 번째 ‘반도체 회의’가 열렸다. 삼성전자 인텔 TSMC 등 반도체 제조사는 물론 애플 마이크로소프트(MS) 제너럴모터스(GM) BMW 등도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미국이 반도체 재고 등 내부정보를 요청했다. 기업들은 난색을 표한 것으로 전해진다.

23일(현지시각) 미국 백악관은 “전 세계 반도체 공급난 해소를 위해 화상 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참석하지 않고 지나 러몬도 상무장관과 브라이언 디스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이 행사를 주재했다.

이날 주요 안건은 반도체 부족 및 병목 현상에 따른 수급 전망이었다. 작년 하반기부터 반도체 수요공급 불균형으로 완성차업체를 비롯한 정보기술(IT) 관련 업계가 완제품 생산에 차질을 빚고 있다. 사태는 현시점까지 이어지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 가장 주목할 점은 미국 상무부가 기업에 투명성 제고를 강조한 부분이다.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참석한 기업들은 45일 내로 반도체 재고와 주문, 판매 등 내용을 자발적으로 제출하라는 요구를 받았다.

러몬도 장관은 “투명성 제고 차원에서 정보 제공을 요청했다. 병목 현상이 어디서 발생하는 지 파악하기 위함”이라며 “반도체 부족 사태가 더욱 심각해지고 있다. 공격적인 움직임이 필요한 때”라고 말했다.

삼성전자와 인텔 등은 해당 지시에 대해 난감하다는 반응이다. 반도체 재고 등은 사업 전략과 직결되는 민감한 정보다. 소수 기업이 실적 컨퍼런스콜에서 투자자 정보 제공 차원에서 일부만 공개할 정도다. 공식적으로 공개하는 데 부담스럽다는 의미다. 업계에서는 미국 내 투자 압박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미국 상무부는 ‘자발적’ 제출에 초점을 맞췄으나 협조하지 않을 경우 수단이 있다는 의사를 내비치기도 했다. 블룸버그는 “바이든 행정부가 국방물자생산법(DPA)을 동원해 정보 제공을 강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앞서 코로나19 백신 제조 독려 과정에서 DPA가 활용되기도 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미국 두 번째 반도체 수탁생산(파운드리) 투자를 앞두고 있다. 170억달러(약 20조원) 규모 금액이 투입될 예정이다. 현재 공장 부지 선정 단계로 삼성전자는 복수의 지역을 검토하고 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화상화의 공략 '시동'…올인원 솔루… LG전자, 화상화의 공략 '시동'…올인원 솔루…
  • LG전자, 화상화의 공략 '시동'…올인원 솔루…
  • [PLAY IT] 애플, ‘홀수의 저주’ 떨칠까…
  • LG전자, '마스크형 공청기' 국내 출시 안 하나…
  • 삼성전자, 스마트 모니터 판매량 60만대 돌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