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NC 위기 지적, 잘 알고 있어…냉정히 재점검”

2021.09.17 16:41:32 / 왕진화 wjh9080@ddaily.co.kr

관련기사
엔씨소프트, ‘리니지W’ 2차 온라인 쇼케이스 9월30일 개최
엔씨소프트, ‘민심’ 돌릴 타이밍 놓쳤나…자사주 매입도 무소용
엔씨소프트 주가, 1년6개월 만에 60만원 붕괴

17일 전 직원에 이메일 전송…“변화할 NC를 향해 제언해달라”

[디지털데일리 왕진화 기자] “엔씨소프트가 직면한 현재 상황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회사를 비판하는 모든 분들의 이야기뿐만 아니라, 들리지 않는 소리까지 공감하는 자세로 듣고 또 듣겠다.”

17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김택진 엔씨소프트(이하 NC) 대표는 이날 전 직원에게 이러한 내용이 담긴 이메일을 보냈다.

김택진 대표는 “게임은 물론 NC에 대한 비판이 쏟아지고 있고, NC가 위기에 빠졌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 대한 사우 여러분들의 걱정과 제안을 계속해서 보고, 듣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NC의 문제를 정확히 짚고 대안을 강구하겠다”며 “도전과 변화를 위해서라면, 당장은 낯설고 불편해도 바꿀 건 바꾸겠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본인의 책무가 더 성장한 엔씨(NC)를 만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과거의 성공 방정식은 이미 지난 이야기”라며 “그동안 당연히 여겨왔던 방식과 과정에 의문을 품고, 냉정히 재점검하겠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사우들은 현재의 엔씨(NC)를 성찰하고, 변화할 회사를 위해 제언해주길 바란다”며 “그 무엇에도 구애받지 않고 개선해 나가겠다. 지금 이 순간에도 반성과 변화를 촉구하는 NC인들의 직언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편 NC는 신작 모바일 게임 ‘블레이드 & 소울 2(이하 블소2)’ 흥행 부진과 함께 ‘확률형 아이템’ 등 과도한 과금 모델로 논란이 불거지면서 이달 들어 주가 하락세가 지속되고 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화상화의 공략 '시동'…올인원 솔루… LG전자, 화상화의 공략 '시동'…올인원 솔루…
  • LG전자, 화상화의 공략 '시동'…올인원 솔루…
  • [PLAY IT] 애플, ‘홀수의 저주’ 떨칠까…
  • LG전자, '마스크형 공청기' 국내 출시 안 하나…
  • 삼성전자, 스마트 모니터 판매량 60만대 돌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