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박현영기자] 가상자산 거래소 고팍스가 은행으로부터 실명확인 입출금계정(실명계좌)을 발급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17일 고팍스는 “현재 특정금융정보법(특금법) 상 가상자산사업자 신고를 위해 금융기관과 실명계좌 발급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현 시점까지 사업 내용의 변경 없이 신고 접수가 가능할 것으로 판단된다. 원화마켓은 현재처럼 정상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는 실명계좌를 확보할 가능성이 높으므로 원화마켓을 중단하지 않겠다는 의미다. 앞서 정부는 실명계좌를 발급받지 못한 거래소들은 원화마켓을 종료해야 함을 강조하며, 종료 사실을 17일(오늘)까지 공지하라고 요구한 바 있다.

특금법 상 가상자산사업자 영업신고 마감일은 오는 24일이다. 고팍스가 실명계좌를 받아 영업신고를 완료하면 원화마켓을 살려 신고를 한 곳은 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 그리고 고팍스 총 5개가 된다. ‘4대 거래소’가 아닌 ‘5대 거래소’가 되는 셈이다.

고팍스 관계자는 “오는 24일까지 신고를 완료할 예정이고, 은행과는 논의 중”이라며 “만약 추후 원화마켓 지원이 불가능할 것으로(실명계좌 확보가 어려울 것으로) 확정될 경우 별도 공지를 통해 안내하겠다”고 전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화상화의 공략 '시동'…올인원 솔루… LG전자, 화상화의 공략 '시동'…올인원 솔루…
  • LG전자, 화상화의 공략 '시동'…올인원 솔루…
  • [PLAY IT] 애플, ‘홀수의 저주’ 떨칠까…
  • LG전자, '마스크형 공청기' 국내 출시 안 하나…
  • 삼성전자, 스마트 모니터 판매량 60만대 돌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