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11월12일 국내 출시…LGU+ “조만간 계약” KT “시간 걸려도 한다”
-SKT, 디즈니+ 대신 다른 해외 OTT 모색…애플TV+‧아마존프라임 거론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11월12일 디즈니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디즈니플러스’가 국내 상륙하는 가운데, LG유플러스가 가장 먼저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15일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는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과 통신3사 대표 간 간담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디즈니플러스와 조만간 계약될 것으로 보인다”며 “(디즈니플러스 제휴에 따른 고객 혜택은) 계약 완료 후 구상할 것”이라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안드로이드 인터넷TV(IPTV) 셋톱박스 비중은 97%에 달해 디즈니에서 요구하는 서비스 조건을 충족한다.

하지만, LG유플러스만 디즈니플러스와 독점으로 제휴를 맺는 것은 아니다. LG유플러스보다 늦지만 KT도 디즈니플러스 제휴에 속도를 낸다.

이날 구현모 KT 대표는 “디즈니 OTT와 (제휴)할 것”이라며 “다만, 셋톱박스 자체가 교체돼야 해 시간이 걸린다”고 전했다.

KT는 전체의 약 30%를 차지하는 기가지니 셋톱박스만 안드로이드 기반이다. 기가지니를 제외한 올레tv 셋톱박스는 HTML 기반이다.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가 아닌 기기자체를 교체해야 해, 상황에 따라 디즈니플러스 제휴 시점은 올해를 넘길 수도 있다는 설명이다.

SK텔레콤은 디즈니플러스 제휴를 고려하지 않고 있다. 다만, 넷플릭스를 비롯해 아마존프라임, 애플tv플러스 등이 물망에 오르고 있다. 망 사용료도 관건이다. 막대한 트래픽을 발생시키는 해외 콘텐츠제공사업자(CP)와 망 사용료 계약을 명시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SK브로드밴드는 넷플릭스가 제기한 망 사용료 소송에서 승기를 거뒀다.

박정호 SK텔레콤 대표는 “(망 사용료 소송 관련) 넷플릭스와 2심을 갈 것인지, 협상을 끌어내는 것이 유리할 지는 지켜봐야 한다. 넷플릭스뿐 아니라 유튜브 등 망을 더 많이 사용하는 플랫폼들이 많다”며 “통신사는 통신발전기금 등을 많이 내고 있으나, 젊은 기업인 플랫폼 사업자는 사회적 기여 관련 성숙도가 부족하지 않나”고 전했다.

애플tv플러스와 아마존프라임 등 해외 OTT 제휴에 대해서는 “비밀유지를 해야 해 말할 수 없다”고 말을 아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안내로봇 ’클로이 가이드봇‘ 선봬 LG전자, 안내로봇 ’클로이 가이드봇‘ 선봬
  • LG전자, 안내로봇 ’클로이 가이드봇‘ 선봬
  • 삼성전자, ‘뉴로모픽 반도체’ 기술 선점 나섰…
  • [PLAY IT] 1980년대 최강 카메라 FM2의…
  • 국내는 좁다…렌털업계, '제2의 말레이시아' 찾…