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LG유플러스가 디즈니플러스와 정식 계약을 앞두고 있다.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는 15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과 통신3사 대표 간 간담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디즈니플러스와 조만간 계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날 황 대표는 “디즈니플러스와 조만간 계약될 것으로 보인다”며 “(디즈니플러스 제휴에 따른 고객 혜택은) 계약 완료 후 구상할 것”이라고 말했다.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는 디즈니플러스를 한국에서 오는 11월12일 출시하고, 구독료를 월 9900원‧연 9만9000원으로 확정했다. 디즈니플러스는 하나의 아이디(ID)로 7명까지 사용 가능하다. 단, 동시접속자는 4명으로 제한한다.

디즈니플러스 국내 파트너사를 놓고 LG유플러스와 KT가 협의에 나선 상태다. 특히, LG유플러스는 안드로이드 인터넷TV(IPTV) 셋톱박스 비중은 97%에 달해 디즈니에서 요구하는 서비스 조건을 충족한다.

한편, 이날 황 대표는 5G 투자 품질 확대 계획에 대해 “기존에 밝힌 투자계획을 충실히 지켜가면서 품질 개선을 꾀하겠다”며 “투자는 첫해보다 조금씩 줄어들게 돼 있는데, 농어촌 공동투자 등을 빨리 진행하겠다”고 전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화상화의 공략 '시동'…올인원 솔루… LG전자, 화상화의 공략 '시동'…올인원 솔루…
  • LG전자, 화상화의 공략 '시동'…올인원 솔루…
  • [PLAY IT] 애플, ‘홀수의 저주’ 떨칠까…
  • LG전자, '마스크형 공청기' 국내 출시 안 하나…
  • 삼성전자, 스마트 모니터 판매량 60만대 돌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