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통신품질 개선 및 이용자 권익증진 방안 등 주요현안 논의

[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방송통신위원회 한상혁 위원장은 15일 방송통신 시장 주요 현안 논의와 업계 의견 청취를 위해 SK텔레콤 박정호 대표, KT 구현모 대표, LG유플러스 황현식 대표와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번 간담회는 제5기 방통위 1주년을 맞아 마련된 자리다. 코로나19로 민생경제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중소 유통점과 협력업체에 대한 지원방안 ▲지능정보사회 이용자 보호 강화 ▲가계통신비 경감 ▲방송통신서비스 활성화 등 방송통신 전반의 정책현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한상혁 위원장은 "2021년 상반기 5세대(5G) 이동통신 품질평가에서 커버리지, 전송속도 등은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으나 통신품질에 대한 민원과 분쟁 신청은 지속되고 있다"며 "5G와 초고속 인터넷 품질개선을 위해 투자를 확대하고 이용자 피해 구제에도 최선을 다해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고가 단말기가 많아지면서 가계통신비 부담으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공시지원금 확대 등을 통해 국민들이 통신비 인하를 체감할 수 있도록 힘써 줄 것을 주문했다.

한 위원장은 통신 3사가 5G 기반 혁신서비스 등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개발에 노력하고 있는 점을 높게 평가하면서도 대·중소 사업자간 상생협력 강화와 청년 일자리 창출, 다양한 교육지원 확대를 당부했다.

또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스마트 방역시스템이 큰 역할을 했다고 언급하며 이번 추석 특별방역대책 기간 동안 안전한 고향방문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통신 3사에 협조를 요청했다.

통신사 대표들은 “방송통신 생태계 선순환을 위해 참여자간 상생이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추석을 맞아 중소 유통점과 협력업체 대금을 선지급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대·중소 상생협력을 위한 정책에 적극 협력하겠다”고 답했다.

또한 “5G, 초고속 인터넷 등 네트워크를 고도화해 이용자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통신품질을 개선하고, 초고속 인터넷 속도저하 등으로 인한 피해구제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이날 간담회를 계기로 통신 산업 국가 경쟁력이 강화될 수 있도록 통신사와 정책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안내로봇 ’클로이 가이드봇‘ 선봬 LG전자, 안내로봇 ’클로이 가이드봇‘ 선봬
  • LG전자, 안내로봇 ’클로이 가이드봇‘ 선봬
  • 삼성전자, ‘뉴로모픽 반도체’ 기술 선점 나섰…
  • [PLAY IT] 1980년대 최강 카메라 FM2의…
  • 국내는 좁다…렌털업계, '제2의 말레이시아' 찾…