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년 전 세계 시설투자액 1000억달러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주요국 반도체 투자 기조가 이어지고 있다. 올해 이어 내년도 역대 최대 금액이 투입될 전망이다.

15일 반도체장비재료협회(SEMI)에 따르면 2021년 전 세계 반도체 시설투자 금액은 900억달러(약 105조원)에 달한다. 2022년에는 1000억달러(약 117조원)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SEMI는 “글로벌 디지털화로 인해 반도체 투자가 늘었다. 내년에는 신기록을 달성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반도체 수탁생산(파운드리) 분야에 대한 투자는 2022년 약 440억달러로 팹 장비 투자의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메모리 분야에 대한 투자는 약 380억달러로 추정된다. D램과 낸드플래시가 각각 170억달러와 210억달러를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이외에 마이크로프로세서유닛(MPU) 분야는90억달러, 디스크리트 및 전력 반도체 분야는 30억달러, 아날로그 반도체와 기타 디바이스 분야는 각각 약 20억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내년 지역별로는 한국이 약 300억달러로 세계 최대이며 대만(260억달러)과 중국(170억달러)이 2~3위를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이외에 ▲일본 90억달러 ▲유럽 및 중동은 80억 달러 ▲북미 60억달러 ▲동남아시아 20억달러 등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안내로봇 ’클로이 가이드봇‘ 선봬 LG전자, 안내로봇 ’클로이 가이드봇‘ 선봬
  • LG전자, 안내로봇 ’클로이 가이드봇‘ 선봬
  • 삼성전자, ‘뉴로모픽 반도체’ 기술 선점 나섰…
  • [PLAY IT] 1980년대 최강 카메라 FM2의…
  • 국내는 좁다…렌털업계, '제2의 말레이시아' 찾…