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넥슨 등 IT기업 CEO 만난 고용장관 “일자리 확대 힘써달라”

2021.09.15 13:01:01 / 왕진화 wjh9080@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왕진화 기자]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이 15일 국내 주요 IT기업 대표들에게 만나 올해 하반기 신규 채용에 힘써달라고 요청했다.

안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프레지던트 호텔에서 네이버, 넥슨, 넷마블, 스마일게이트, 엔씨소프트, 카카오 등 주요 IT 기업 CEO 회의를 개최했다.

안 장관은 “국가 경쟁력 강화와 취업에 어려움을 겪는 청년들을 위한 많은 역할을 해온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IT기업들이 진행하는 이러한 활동들이 청년 구직자들에게 큰 힘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는 ▲청년 인력 양성과 일자리 기회 확대 ▲노사가 상호 존중하는 직장문화 조성 등을 주제로 기업 사례 발표, 정부의 협조 및 당부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회의에 참석한 주요 IT기업 CEO들은 ‘청년 인력 양성과 직장문화 개선’을 위한 의견을 교환하면서, 청년과 기업이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인력 양성의 기회와 채용의 문을 넓히는 데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정헌 넥슨코리아 대표이사는 “무엇보다 ‘청년 일자리 확대’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신규 채용 계획을 설명하고, 상호 존중과 수평적인 직장문화 조성을 위한 예방 활동에 대해 소개했다. 넥슨은 내년까지 경력직을 포함한 신입 사원 1000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성준호 스마일게이트홀딩스 대표이사는 이 자리에서 게임 산업을 이끌어 갈 청년 인력 양성을 위한 사업과 청년이 일하고 싶은 직장을 만들기 위한 다양한 소통 창구에 대해 설명했다. 스마일게이트는 우수 게임 개발자 양성을 위해 서버 개발 캠프, 대학생 멤버십을 운영 중이다.

이에 대해 안 장관은 “정부도 청년고용 응원프로젝트, K-디지털 트레이닝 사업 등을 통해 기업의 노력을 체계적으로 뒷받침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안 장관은 최근 일부 기업에서 직장 문화로 인해 발생한 안타까운 사건들을 언급하면서 직장 문화 개선을 위한 경영진의 의지와 노력을 당부하기도 했다.

안 장관은 “직원들이 희망하는 더욱 합리적이고 수평적인 조직문화를 만들어 나가고, 국민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경영진을 중심으로 노사 모두가 적극적으로 협력해 주길 바란다”며 “상호 존중하는 문화, 함께 상생하는 문화 조성은 역량 있는 청년 인재 유입을 통해 IT업계의 경쟁력을 높이고, 기업에게는 지속 가능한 성장의 원동력이 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IT기업 CEO들은 “의지를 갖고 직장문화를 개선하는 데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안내로봇 ’클로이 가이드봇‘ 선봬 LG전자, 안내로봇 ’클로이 가이드봇‘ 선봬
  • LG전자, 안내로봇 ’클로이 가이드봇‘ 선봬
  • 삼성전자, ‘뉴로모픽 반도체’ 기술 선점 나섰…
  • [PLAY IT] 1980년대 최강 카메라 FM2의…
  • 국내는 좁다…렌털업계, '제2의 말레이시아' 찾…