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권하영 기자] 문어발식 사업 확장 논란으로 홍역을 치른 카카오가 마침내 입을 열었다. 각 계열사별 각자도생 체제에서 벗어나 카카오의 사회적 가치를 공유하고 업계와 상생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상생 첫 타자로 나선 것은 카카오모빌리티다. 택시업계와의 소통은 물론 골목상권 사업에서도 철수하겠다는 안을 내놨다. 카카오는 이 뿐만 아니라 계열사별 상황을 고려해 추가적인 사업 철수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카카오와 주요 계열사 대표들은 지난 13일부터 14일 양일간 전체 회의를 열고 ▲골목상권 논란 사업 철수 및 혁신 사업 중심으로 재편 ▲ 파트너 지원 확대를 위한 기금 5년간 3000억원 조성 ▲케이큐브홀딩스 사회적 가치 창출 집중 등 사회적 책임을 강화하기로 결정했다. 구체적인 방안은 빠른 시일 내에 공개한다는 방침이다.

카카오 관계자는 “우선 카카오모빌리티가 했던 꽃배달, 간식배달, 샐러드배달 등 사업부터 철수하기로 했다”면서 “그 외의 사업은 계열사별 상황도 있고 업계 파트너들도 엮여 있는 문제다 보니 순차적으로 협의해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카카오가 진출한 업종 중에서는 수수료 피해 우려도 있었지만, 반대로 단골 확보와 매출에 도움이 된다는 목소리도 있었기에 쉽게 결정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날 카카오모빌리티는 카카오가 사회적 책임 강화 내용을 발표한 직후 보도자료를 내고 “골목상권 진출 직접 가능성에 대해 우려가 있었던 기업 고객 대상 꽃·간식·샐러드 배달 중개 서비스에서 철수하겠다”고 발표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날 계열사 중에서는 유일하게 구체적인 상생안을 내놨다. 택시 기사와 이용자의 부담이 가중되지 않도록 ▲스마트호출 서비스를 전면 폐지하고 ▲택시기사 대상 프로멤버십 요금을 월 3만9000원으로 인하하는 한편 ▲지역별 ‘가맹택시 상생 협의회(가칭)’를 구성해 업계와 소통을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최근 카카오를 향한 비판이 거세진 데는 카카오모빌리티가 지난달 갑작스런 카카오T 요금 인상을 추진한 것이 기폭제가 됐다는 게 업계 시각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결국 해당 인상 건을 철회했지만, 거대 플랫폼 카카오가 시장지배적 지위를 앞세워 갑질을 한다는 비난은 피해가지 못했다.

실제로 카카오 이사회 내부에서는 카카오모빌리티에 대한 쓴소리가 적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한 관계자는 “카카오 내부에서 카카오모빌리티가 책임을 져야 한다는 목소리도 많았다”면서 “다만 이번 논란이 비단 모빌리티뿐만 아니라 플랫폼 전반에 대한 이슈인 만큼 다른 계열사들도 곧 발표에 나설 것”이라고 전했다.

카카오는 이날 사업 철수 외에도 플랫폼 종사자와 소상공인 등 파트너들과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어가기 위해 공동체 차원에서 5년간 상생 기금 3000억원을 마련하기로 했다.

카카오 관계자는 “기금의 경우 공동체 차원에서 같이 마련하는 것”이라며 “주요 계열사들의 영업이익 가운데 일정 비율을 바탕으로 5년간 3000억원을 마련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김범수 의장이 지분 100%를 보유한 케이큐브홀딩스는 미래 교육, 인재 양성과 같은 사회적 가치 창출에 집중하는 기업으로 전환한다. 더불어 콘텐츠와 기술을 바탕으로 글로벌 비즈니스를 적극적으로 강화해나갈 예정이다.

김범수 의장은 "최근의 지적은 사회가 울리는 강력한 경종"이라며 "카카오와 모든 계열 회사들은 지난 10년간 추구해왔던 성장 방식을 과감하게 버리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성장을 위한 근본적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이어 “기술과 사람이 만드는 더 나은 세상이라는 본질에 맞게 카카오와 파트너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모델을 반드시 구축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안내로봇 ’클로이 가이드봇‘ 선봬 LG전자, 안내로봇 ’클로이 가이드봇‘ 선봬
  • LG전자, 안내로봇 ’클로이 가이드봇‘ 선봬
  • 삼성전자, ‘뉴로모픽 반도체’ 기술 선점 나섰…
  • [PLAY IT] 1980년대 최강 카메라 FM2의…
  • 국내는 좁다…렌털업계, '제2의 말레이시아' 찾…