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보다 싸다…디즈니+, 계정당 최대 7명 “뭐 볼까?”

2021.09.08 10:15:31 / 최민지 cmj@ddaily.co.kr

관련기사
디즈니+ 가격까지 나왔다…월 9900원‧연 9만9000원
“드디어…” 디즈니플러스, 11월12일 국내 출시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디즈니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디즈니플러스(디즈니+)’가 마블‧픽사 등 막강한 콘텐츠 라인업뿐 아니라, 가성비까지 충족하며 한국 소비자를 공략한다.

8일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는 디즈니+를 한국에서 11월12일 출시하고, 구독료를 월 9900원‧연 9만9000원으로 확정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디즈니+는 국내 OTT 시장 1위 자리를 차지한 넷플릭스를 위협할 전망이다. 넷플릭스는 ▲베이식 월 9500원 동시접속 1명 ▲스탠다드 1만2000원 동시접속 2명 ▲프리미엄 1만4500원 동시접속 4명으로 구성된다.

하지만, 디즈니+는 월 9900원이라는 단일 요금제를 채택했으며, 연간 9만9000원으로 결제할 경우 월 이용료는 8250원으로 낮아진다. 더군다나, 디즈니+는 하나의 아이디(ID)로 7명까지 사용 가능하다. 7개 프로필을 생성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때문이다. 단, 동시접속자는 4명으로 제한한다.

11월12일 디즈니+에서 제공하는 콘텐츠 라인업도 공개됐다. 디즈니+는 ▲디즈니 ▲픽사 ▲마블 ▲스타워즈 ▲내셔널지오그래픽 ▲스타 브랜드를 아우른다. 디즈니코리아에 따르면 ▲로키 ▲완다비전 ▲팔콘과 윈터솔저 ▲만달로리안 ▲하이스쿨 뮤지컬 등 디즈니+ 오리지널을 한국에서도 볼 수 있게 된다.

또한, 마블 스튜디오 블록버스터 영화 ▲블랙 위도우 ▲어벤져스: 엔드게임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캡틴 마블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 ▲블랙 팬서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 등을 비롯해 ▲스타워즈: 깨어난 포스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 ▲스타워즈: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 등 영화 스타워즈 에피소드 전편을 공개한다.

아이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애니메이션도 포함된다. 디즈니 대표 애니메이션 및 실사 영화 ▲라이온킹 ▲알라딘 ▲미녀와 야수 ▲주토피아 ▲겨울왕국 등과 픽사 애니메이션 ▲온워드 ▲몬스터주식회사 ▲토이스토리4 ▲니모를 찾아서 등을 꼽을 수 있다.

아울러 ▲고든 램지: 언차티드 ▲베어 그릴스의 러닝 와일드 ▲프리 솔로 등 내셔널지오그래픽의 다큐멘터리, ▲킹스맨 ▲타이타닉 ▲데드풀 ▲그레이 아나토미 ▲크리미널 마인드 ▲위기의 주부들 ▲엑스맨 시리즈 ▲나홀로 집에 ▲심슨 가족 시리즈 등이 있다.

특히, 디즈니+는 가족부터 청소년, 성인에 이르기까지 전 연령대를 아우르는 일반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를 ‘스타’ 브랜드에 담는다. 국내에서 새롭게 선보이는 ABC와 20세기 텔레비전, 20세기 스튜디오, 서치라이트 픽처스 등이 제작한 영화와 TV 프로그램을 비롯해, 독점 제공 오리지널 시리즈 국내 제작 한국 콘텐츠를 제공한다. 북미지역의 경우, 디즈니 OTT ‘훌루’에서 담당해 온 영역이지만 한국에서는 별도 과금 없이 스타 브랜드를 통해 만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안내로봇 ’클로이 가이드봇‘ 선봬 LG전자, 안내로봇 ’클로이 가이드봇‘ 선봬
  • LG전자, 안내로봇 ’클로이 가이드봇‘ 선봬
  • 삼성전자, ‘뉴로모픽 반도체’ 기술 선점 나섰…
  • [PLAY IT] 1980년대 최강 카메라 FM2의…
  • 국내는 좁다…렌털업계, '제2의 말레이시아' 찾…