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냅드래곤888 AP 공급 부족·베트남 코로나19 확산 ‘이중고’
- 삼성전자, 갤럭시S21 시리즈용 AP도 폴더블폰 투입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삼성전자 스마트폰 점유율 1위 유지 전략이 암초를 만났다. 시스템반도체 수급 불균형과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았다. 하반기 스마트폰 출하와 제품군 운영에 차질이 생겼다.

8일 삼성전자 등에 따르면 3세대 접는(폴더블)폰 ‘갤럭시Z폴드3’과 ‘갤럭시Z플립3’ 공급이 원활치 않다. 주문을 생산이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9월 갤럭시Z 시리즈를 세계 시장에 순차 시판 중이다. 국내는 27일 정식 출시했다.

두 제품은 퀄컴 스냅드래곤888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를 장착했다. 삼성전자는 상반기 출시한 ‘갤럭시S21 시리즈’에 스냅드래곤888을 채용했다. 스냅드래곤888을 내장한 ‘갤럭시S21FE’도 준비 중이다.

초반 반응은 긍정적이다. 국내 예약판매만 100만대에 육박했다. 그동안 부진을 면치 못한 중국에서도 인기다. 문제는 스냅드래곤888 공급량이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수요를 채우지 못하고 있는 점. 삼성전자는 갤럭시S21 시리즈와 갤럭시S21FE용으로 확보했던 AP도 갤럭시Z 시리즈용으로 돌렸다.

업계 관계자는 “스냅드래곤888 등 주요 부품과 생산인력 등을 갤럭시Z 시리즈에 집중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갤럭시S21 시리즈 일부 모델 역시 수요에 맞추지 못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또 “갤럭시S21FE 출시도 불투명”이라고 덧붙였다.

베트남 코로나19 확산은 엎친데 덮친격이다. 베트남은 삼성전자 스마트폰 최대 생산기지다. 해외 판매 갤럭시Z 시리즈는 대부분 베트남산이다. 베트남은 3분기 들어 코로나19 확산세가 만만치 않다. 특히 삼성전자 공장이 위치한 하노이 등은 이동통제까지 실시 중이다. 스냅드래곤888이 있어도 완제품을 만들 사람이 없는 셈이다.

한편 상황은 해결이 쉽지 않다. 고성능 AP를 제조할 수 있는 반도체 수탁생산(파운드리) 업체는 TSMC 삼성전자뿐이다. 양사 모두 100% 설비를 운용 중이다. 시스템반도체 부족은 모바일 만의 문제가 아니다.

하반기 반등을 노려온 삼성전자에게는 안타까운 시간이다. 제품 공급이 늦어질수록 고객이 경쟁사로 넘어갈 가능성이 높아진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르포] 방탄소년단 슈가 불러내고, 사람들 울… [르포] 방탄소년단 슈가 불러내고, 사람들 울…
  • [르포] 방탄소년단 슈가 불러내고, 사람들 울…
  • LG전자, ‘퓨리케어 상하좌우 정수기’ 선봬
  • 위니아딤채, 와인 보관 가능 ‘보르도 스페셜’…
  • 삼성전자, 비스포크 제트봇AI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