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내년 상반기 오픈마켓 론칭 목표…자체 페이 시스템 준비 

[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내년 상반기 기업공개(IPO)를 목표로 한 컬리가 오픈마켓을 통해 본격적인 몸집 키우기에 나선다.

마켓컬리 운영사 컬리(대표 김슬아)는 전자지급결제대행(PG)업체 '페이봇'을 인수했다고 6일 밝혔다. 이를 통해 결제 및 정산 서비스를 고도화하고 오픈마켓 서비스를 위한 준비에 착수한다.

컬리는 PG업체 인수를 시작으로 기술 역량을 고도화해 자체 결제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그 후 직매입 기반 기존 사업 모델에 더해 오픈마켓으로 내년 상반기 서비스 영역을 확장한다.

컬리 관계자는 "오픈마켓 서비스로 상품구색을 강화해 고객 상품선택권을 넓히는 동시에 더 많은 파트너사들이 컬리에서 상품 판매할 수 있는 기회 확보할 것"이라며 "오픈마켓으로 확장해도 상품 검증 시스템을 가동해 우수한 품질을 제공하는 컬리 핵심가치는 지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자체 정산 시스템이 구축되면 고객들 주문 관련 요청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고 파트너사들과 정산도 편리하게 바뀐다. 현재 컬리는 약 2000개 파트너사들로부터 약 3만개 상품을 직매입해 운영하고 있다. 이 중 96%는 중소상공인으로 편리하고 신속한 정산시스템에 대한 수요가 있는 상황이다.

컬리는 정산 서비스 고도화가 완료되면 정산 편의성 증대에 따라 중소상공인인 파트너사의 사업 안정성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정산 시스템 고도화는 시스템 과정이나 기본 구조가 더 편리해지는 것으로, 정산 시기를 앞당긴 '빠른정산' 도입을 의미하는 건 아니다.

또한 컬리는 페이봇 인수를 통해 자체페이를 기반으로 한 간편결제 시스템을 제공할 예정이다. 고객은 비밀번호 입력만으로 간편결제가 가능하게 된다. 결제로 인한 각종 포인트 적립 등 추가 혜택을 고객에게 직접 제공할 수도 있다. 현재 컬리는 네이버페이, 스마일페이, 차이, 카카오페이, 토스, 페이코 등 다수의 간편결제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컬리 측은 "최근 화두인 마이데이터 라이선스 확보도 차근차근 준비해 나갈 예정"이라며 "마이데이터 라이선스 취득을 통해 개인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하는 한편 위탁된 개인정보를 활용해 초개인화 마케팅 등 경쟁력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전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안내로봇 ’클로이 가이드봇‘ 선봬 LG전자, 안내로봇 ’클로이 가이드봇‘ 선봬
  • LG전자, 안내로봇 ’클로이 가이드봇‘ 선봬
  • 삼성전자, ‘뉴로모픽 반도체’ 기술 선점 나섰…
  • [PLAY IT] 1980년대 최강 카메라 FM2의…
  • 국내는 좁다…렌털업계, '제2의 말레이시아' 찾…