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리서치 송재연 연구원<사진 왼쪽>과 나렌 탕구두 연구원<사진 오른쪽>

- 3GPP 의장단 2석 추가…총 7석 확보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삼성전자의 이동통신 기술 표준 발언권이 확대했다.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는 3GPP(3rd Generation Partnership Project) 표준 회의에서 2개 분과의 부의장을 배출했다고 30일 밝혔다.

3GPP는 이동통신 표준을 개발하는 세계 최대 기술표준 단체다. 이번 회의는 지난 16일부터 28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삼성리서치의 송재연 연구원과 삼성리서치 인도 벵갈루루연구소의 나렌 탕구두 연구원이 3GPP SA4(Service and System Aspects Working Group 4)와 CT3(Core Network and Terminals Working Group 3) 분과 부의장으로 각각 선출됐다.

SA4는 통신시스템 미디어기술분과다. 5세대(5G) 이동통신 기반 동영상 스트리밍과 확장현실(XR) 등 실감형 미디어 전송 기술을 담당한다.

CT3은 통신망 외부망 인터페이스 기술분과다. 개방형 인터페이스 제정이 주 업무다.

삼성리서치 차세대통신연구센터장 최성현 전무는 “5G 기반 차별화된 서비스 제공을 위해서는 XR 등 새로운 미디어에 대한 지원과 외부 서비스와 긴밀하게 연동할 수 있도록 해주는 통신 시스템의 진화가 필요하다”며 “이번 3GPP 내 리더십 확보와 함께 삼성리서치는 차세대 이동통신 기술과 5G 생태계를 확대하는 기술 개발 기여를 지속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3GPP에서 업계 최다 의장단 7석을 보유하게 됐다. 이번에 뽑힌 2명을 포함 의장 2명 부의장 5명이다. 5G 등 이동통신 기술 선도 이미지 구축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안내로봇 ’클로이 가이드봇‘ 선봬 LG전자, 안내로봇 ’클로이 가이드봇‘ 선봬
  • LG전자, 안내로봇 ’클로이 가이드봇‘ 선봬
  • 삼성전자, ‘뉴로모픽 반도체’ 기술 선점 나섰…
  • [PLAY IT] 1980년대 최강 카메라 FM2의…
  • 국내는 좁다…렌털업계, '제2의 말레이시아' 찾…