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서 강소기업으로…K-선도 연구소기업 프로젝트 출범

2021.07.25 14:04:06 / 채수웅 woong@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임혜숙, 이하 과기정통부)와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이사장 강병삼, 이하 특구진흥재단)은 기술특화형 모델인 ‘K-선도 연구소기업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스타트업에서 강소기업으로 육성하기 위한 맞춤형 지원방안인 ‘연구소기업 혁신 성장 전략’ 일환으로 추진된다.

K-선도 연구소기업은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세계 톱 기술ㆍ제품을 1개 이상 보유하고, 글로벌 기업과 경쟁, 거래ㆍ협력하면서 시장 지배력을 확대하는 기업으로 설립 5년 이상의 연구소기업중 평가를 거쳐서 선정한다.

과기정통부는 2021년도 연구소기업 공모 및 심사결과 ▲호전에이블 ▲아이준 ▲정상라이다 등 3개의 연구소기업을 K-선도 연구소기업으로 선정했다.

호전에이블은 패키지 파이브리드 전극 소재 제조 기술을 사업화하기 위해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 출자한 연구소기업(30호)으로 산업은행, 특구펀드 등을 통해 20억원 이상의 투자를 유치햇다. 구리(Cu) 소결 접합 구조 개발로 기존 은나노 소재 대비 50% 이하의 가격 경쟁력을 보유하고, 납(Pb)을 사용하지 않는 친환경 기술로 세계 전력반도체 시장에서 가격과 기술의 경쟁력을 확보해 해외시장 진출의 발판을 마련했다.

아이준은 사물인터넷(IoT) 센서를 활용한 IP카메라 기반의 시큐리티 솔루션을 사업화하고 있는 연구소기업이다. 전력소모 대비 높은 연산량, 낮은 오차의 정보를 통한 데이터 분석을 효율적으로 처리할 수 있는 엣지컴퓨팅 및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한 플랫폼을 개발해 카메라 기업에서 인공지능(AI) 솔루션회사로 전환해 글로벌 시장에 도전하고 있다.

정상라이다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의 기술출자로 차량용 소형 3D라이다를 개발한 연구소기업이다. 그동안 해외에 의존하던 산업용 라이다 센서의 국산화 성공으로 국내 최초로 국제산업안전인증을 획득했다.

과기정통부는 이번에 선정된 K-선도 연구소기업은 기술사업화 과제(R&BD)로 연 5억원, 3년간 최대 15억원을 지원한다. 또한 투자 멘토링, 공동 IR, VC(벤처캐피탈)·CVC(대기업 주도 벤처캐피탈) 및 특구펀드(1234억원) 등과 우선 연계·적용하고 해외시장 진출 전략 컨설팅, IPO 컨설팅, IP활용전략 등 타 기관(KOTRA, 거래소 등)과 연계한 맞춤형 컨설팅 등도 지원할 계획이다.

이밖에 기업의 제품·서비스 특성에 따라 국내외 온라인 플랫폼 입점 및 오프라인 판매 채널 연계를 통한 판로 다각화도 지원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용홍택 제1차관은 “연구소기업을 스타트업(초기) → K-선도 연구소기업(고도화) → 명예 연구소기업(졸업)’으로 이어지는 성장체계를 마련해 지속적인 성공사례를 창출·확대해 나가겠다”며 “2025년까지 K-선도 연구소기업 100개를 선정해 집중 지원을 통해 그 중 20개 기업을 코스닥에 상장시켜, 기술특화형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육성 하겠다”고 밝혔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안내로봇 ’클로이 가이드봇‘ 선봬 LG전자, 안내로봇 ’클로이 가이드봇‘ 선봬
  • LG전자, 안내로봇 ’클로이 가이드봇‘ 선봬
  • 삼성전자, ‘뉴로모픽 반도체’ 기술 선점 나섰…
  • [PLAY IT] 1980년대 최강 카메라 FM2의…
  • 국내는 좁다…렌털업계, '제2의 말레이시아' 찾…