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5년 전체 판매량 25% EV로…생산시설, 2022년 탄소중립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메르세데스-벤츠가 전기자동차(EV) 전환 일정을 공개했다. 2030년까지 모든 차량을 EV로 생산한다. 자체 배터리 생산시설을 8곳 건설한다.

22일(독일시각) 메르세데스-벤츠는 2030년까지 전체 차종을 EV로 바꾼다고 발표했다.

2022년까지 현재 생산하고 있는 차종 대부분을 EV와 병행 공급한다. 2025년부터 출시하는 차종은 EV 전용 플랫폼으로 만든다.

올라 켈레니우스 메르세데스-벤츠 최고경영자(CEO)는 “2030년까지 시장이 EV 전용으로 전환됨에 따라 수익성을 지키면서 전체 차종을 교체할 준비를 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메르세데스-벤츠는 이를 위해 2030년까지 연구개발(R&D)에 400억유로를 투자키로 했다. 파워트레인과 모터 등의 기술을 자체 확보한다. 영국 야사(YASA)를 인수키로 했다. 1킬로와트시(KWh)당 실제 주행거리 1000킬로미터(km) 이상이 목표다.

200기가와트시(GWh) 이상 배터리 생산능력(캐파)도 확보한다. 8개 배터리 공장을 신설한다. 유럽 파트너와 협력을 공언했다.

내년부터 EV 생산을 본격화한다. 메르세데스-벤츠가 운영하는 생산시설은 탄소중립을 추진한다. 2023년부터는 독일에서 배터리 재활용 사업도 시작한다.

한편 메르세데스-벤츠는 2025년까지 전체 차량 중 하이브리드차 및 EV 비중을 25%로 늘릴 계획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화상화의 공략 '시동'…올인원 솔루… LG전자, 화상화의 공략 '시동'…올인원 솔루…
  • LG전자, 화상화의 공략 '시동'…올인원 솔루…
  • [PLAY IT] 애플, ‘홀수의 저주’ 떨칠까…
  • LG전자, '마스크형 공청기' 국내 출시 안 하나…
  • 삼성전자, 스마트 모니터 판매량 60만대 돌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