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디지털뉴딜 정책이 시행된지 1년이 지난 가운데 디지털 인프라 구축 등 그간의 성과를 바탕으로 민간 및 전 산업으로 디지털 확산이 추진된다.

2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임혜숙, 이하 과기정통부)는 관계부처와 공동으로 그간 추진해 온 디지털 뉴딜 1주년 성과를 종합하고, 향후 추진될 디지털 뉴딜 2.0의 주요 정책방향을 발표했다.

지난해 7월 14일, 첫 발을 뗀 디지털 뉴딜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 극복 차원에서 시작됐다. 디지털 대전환을 통해 국가·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범부처 차원의 ‘국가 혁신 프로젝트’로 추진되고 있다.

디지털뉴딜 예산으로는 약 10.1조원이 책정됐다.

▲인공지능 법·제도 규제 정비 로드맵 ▲산업 디지털전환 확산전략 ▲콘텐츠 산업성장전략 ▲스마트제조혁신 실행전략 등 분야별 주관부처를 중심으로 디지털 뉴딜을 뒷받침할 34개 정책 방안을 발표하는 등 세부 이행방안을 마련해 추진 중이다.

규제개선도 추진 중이다. 민간 혁신 지원을 위해 규제샌드박스를 활용해 73건의 규제 특례를 부여했다. 또한 디지털 전문계약제도를 도입해 1100억원 규모의 계약을 체결한 것도 성과 중 하나다. 뉴딜펀드 조성도 차질 없이 진행 중이다. 42개 정책형 뉴딜펀드에 3조701억원을 조성했고 통신사업자연합회(KTOA) 등도 1050억원의 투자를 결정했다.

정부는 지난 7월 14일 제4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를 통해 한국판 뉴딜 2.0을 발표했다.

이 중, 디지털 뉴딜 2.0은 그간의 성과를 국토·산업 전반으로 확산시킨다는 목표를 세웠다. 특히 글로벌 시장을 선도할 미래 신산업을 집중 육성하기 위해 ▲디지털 인프라 구축을 바탕으로 민간 중심 활용 강화 ▲중점 프로젝트 성과를 전지역·전산업으로 디지털 확산 ▲내수 진작에 더해 글로벌 진출·신산업 전략적 육성 등 크게 3가지 방향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먼저 ‘데이터댐’, ‘5G 고속도로’ 등 그간 구축해온 디지털 인프라를 다양한 민간영역에서 적극 활용하고 '공공부문의 민간 클라우드 적극활용' 등 민간 주도의 혁신이 일어날 수 있도록 산업 생태계 조성을 다각적으로 지원한다. 2025년까지 인공지능 학습용데이터 1300종을 구축하고 분야별 빅데이터 플랫폼도 31개 구축할 계획이다.

네트워크 분야에서는 산업 전 영역에서 5G 특화망을 중점 활용할 수 있도록 산업·사회적 파급효과가 큰 핵심서비스에 5G 특화망을 조기적용하고, 5G 활용기업의 글로벌 진출도 지원한다. 특화망 구축 활성화를 위한 제도정비, 주파수 공급 등도 연내 추진될 예정이다.

인공지능의 활용영역을 산업과 지역 전반으로 확산할 수 있도록 지역 거점 중심의 대형 선도사업 등을 기획·추진한다. 권역별 강점과 특성을 반영해 각 지역에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한 디지털 혁신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 7월 중 ‘지역거점 중심 인공지능 확산계획’을 확정해 발표할 계획이다.

스마트 의료 분야에선 ‘스마트 병원’, ‘AI 정밀의료(닥터앤서)’의 서비스 고도화를 지속 추진하는 한편, 성공 사례를 지역 주요거점 병원 등 전국 각 지역으로 확산하고 글로벌 진출 등을 지원한다. 정밀의료SW의 사회 확산과 관련 산업 육성 등을 위해, 올해 중 ‘(가칭)정밀의료 SW 선도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다양한 기업들이 데이터를 축적·활용하고, 새로운 콘텐츠와 서비스를 개발하는 ‘개방형 메타버스 플랫폼’도 구축한다. 메타버스 콘텐츠 제작, 핵심기술 개발 등을 종합 지원한다. 정부는 공급·수요기업, 이통사, 미디어 업계 등 181개 기업·기관이 함께 참여하는 ‘메타버스 얼라이언스’를 중심으로 민간이 주도하고 정부가 지원하는 메타버스 생태계를 조성해나갈 계획이다.

공공부문을 클라우드로 우선 전환하고, 경쟁력 있는 SW서비스의 클라우드 전환도 지원한다. 향후 발표할 ‘제3차 클라우드 컴퓨팅 발전 기본계획’을 통해, 국내 클라우드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클라우드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정책방안을 구체화하여 추진할 예정이다.

잡·다양한 사회문제 해결과 산업 혁신을 위한 디지털 트윈 활용도 확대한다. 제조현장 안전에 디지털 트윈을 적용하고, 분야별 트윈의 상호 연계를 위한 핵심기술 개발도 추진할 방침이다. 올해 하반기 중 디지털 트윈 활용기반 구축과 산업생태계 조성 등을 포함한 ‘(가칭)디지털 트윈 산업 활성화 전략’을 발표할 계획이다.

블록체인과 사물인터넷(IoT) 분야에서는 관련 기술을 산업영역에 적용하기 위해 대규모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실증환경 구축, 기술지원 등 중소·벤처기업에 대한 지원이 강화된다.

이밖에 PIM(메모리+프로세서 통합) 인공지능 반도체, 인공지능 원천기술, 6G 이동통신 등 향후 디지털 미래를 이끌어 갈 핵심 기술에 대한 대규모 투자도 병행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임혜숙 장관은 “관계부처와 함께 지속 발전하고 진화하는 ‘디지털 뉴딜 2.0’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며 “다양한 채널을 통해 민간과 협업·소통해 디지털 뉴딜 2.0의 분야별 추진계획을 구체화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혁신적 변화를 만들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안내로봇 ’클로이 가이드봇‘ 선봬 LG전자, 안내로봇 ’클로이 가이드봇‘ 선봬
  • LG전자, 안내로봇 ’클로이 가이드봇‘ 선봬
  • 삼성전자, ‘뉴로모픽 반도체’ 기술 선점 나섰…
  • [PLAY IT] 1980년대 최강 카메라 FM2의…
  • 국내는 좁다…렌털업계, '제2의 말레이시아' 찾…