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캐나다 온타리오주 5년 30억원 지원…악천후 데이터 분석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LG전자가 인공지능(AI) 협업 범위를 확대했다.

LG전자(대표 권봉석 배두용)는 캐나다 토론토대학교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한 프로젝트가 캐나다 온타리오주 AI 우수과제로 뽑혔다고 22일 밝혔다.

컨소시엄은 향후 5년 동안 약 30억원을 지원 받는다. 자율주행을 위해 악천후에서 얻은 데이터를 분석하는 AI 알고리즘을 개발한다.

LG전자는 AI 연구개발(R&D)을 위해 2018년 토론토대와 손을 잡았다. 토론토 AI연구소를 만들었다. LG전자 직원 AI 전문가 육성 프로그램도 개설했다.

박일평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제품과 서비스에 고도화된 AI 기술을 적용해 지금까지 고객이 경험해 보지 못한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안내로봇 ’클로이 가이드봇‘ 선봬 LG전자, 안내로봇 ’클로이 가이드봇‘ 선봬
  • LG전자, 안내로봇 ’클로이 가이드봇‘ 선봬
  • 삼성전자, ‘뉴로모픽 반도체’ 기술 선점 나섰…
  • [PLAY IT] 1980년대 최강 카메라 FM2의…
  • 국내는 좁다…렌털업계, '제2의 말레이시아' 찾…