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소 패션 파트너 온라인 매출 증대 나서

[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위메프가 패션 소호몰(개인이 운영하는 쇼핑몰) 온라인 플랫폼 길잡이로 나선다.

위메프(대표 하송)는 ‘소호몰 성장 프로그램’을 운영, 중소 패션 파트너사가 온라인 시장에 안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21일 밝혔다.

소호몰 성장 프로그램은 ▲업계 최저 수수료 정책 ▲1대1 전담 상품기획자(MD) 지원 ▲자체 스토어 제공 ▲패션 기획전 노출 등 매출 증대를 위한 다양한 솔루션을 포함한다.

입점하는 모든 소호몰 파트너사에게 2.9% 정률 수수료를 적용한다. PG수수료까지 포함한 수수료율로 패션 플랫폼과 비교해 가장 낮다. 지난 4월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실시한 ‘온라인 패션 플랫폼 입점업체 실태조사’에 따르면 주요 4대 패션 플랫폼 입점 업체 평균 판매 수수료는 26.7%다.

각 소호몰은 패션 카테고리 MD가 1대 1로 전담한다. 고객에게 매력적으로 보일 수 있는 상품을 함께 기획하고 상품 상세 페이지 구성부터 마케팅, 사후관리 등 매출을 높일 수 있는 노하우를 나눈다.

개별 브랜드명과 로고를 활용할 수 있는 자체 스토어도 제공한다. 위메프 플랫폼 내에 소호 브랜드별 샵인샵 페이지를 만들어 자사몰처럼 자율적인 스토어를 운영할 수 있다. 자체 스토어 운영을 위한 별도 비용은 받지 않는다.

소호 브랜드를 노출하기 위한 프로모션 참여도 지원한다. 현재 위메프는 매월 패션 특가 행사 ‘패션뷰티위크’, 개별 브랜드 전용 기획전 ‘W브랜드데이’ 등을 진행한다. 소호몰 파트너사가 프로모션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넓히고 모든 과정은 전담 MD가 돕는다.

위메프 관계자는 “최근 많은 소호몰이 생겨나면서 시장에 안착하기까지 경쟁이 치열하다”며 “위메프 플랫폼 경쟁력을 바탕으로 더 많은 중소 패션 파트너사가 성공할 수 있도록 다양한 솔루션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GM, 볼트EV 생산중단 연장…LG 배터리 안전… GM, 볼트EV 생산중단 연장…LG 배터리 안전…
  • GM, 볼트EV 생산중단 연장…LG 배터리 안전…
  • 삼성전자, “더 프레임으로 ‘모나리자’ 감상…
  • 삼성전자, ‘비스포크 냉장고’ 선택 폭 확대……
  • 삼성전자, “골프도 건강도 갤럭시워치4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