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CJ대한통운, 46만 스마트스토어에 ‘당일배송’ 확대

2021.07.21 09:34:04 / 권하영 kwonhy@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권하영기자] 네이버(대표 한성숙)는 CJ대한통운과 함께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판매자를 중심으로 전국 빠른 배송 서비스를 구축한다고 21일 밝혔다.

양사는 네이버 판매자 중심 풀필먼트 센터를 오픈해 인프라를 확대하고, 인공지능(AI) 기반의 물류 인프라 구축과 솔루션 개발, 로봇 기술을 이용한 물류 테크를 강화함으로써 다양한 배송 체계 구축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먼저, 곤지암·군포·용인 풀필먼트 센터에 이어 추가로 20만평 규모 이상의 풀필먼트 센터를 설립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현재 네이버 브랜드스토어에서 제공해오던 익일배송 서비스는 내년부터 46만 스마트스토어로 확대된다. 특히 생필품·신선식품 등 빠른 배송 니즈가 많은 상품군에서는 당일배송 및 새벽배송도 가능할 수 있도록 관련 인프라를 확충하기로 했다.

새롭게 구축하는 풀필먼트 센터는 AI·로봇·클라우드 등 차세대 미래기술을 바탕으로 한 스마트물류 거점으로 활용된다. 네이버 AI 기술인 클로바 기반의 물류 데이터 솔루션 컨트롤타워를 구축, 물류 수요예측을 더욱 고도화한다. 또 창고 할당과 자동 입고 예약 등 물류 전반 프로세스에도 AI 기술을 적용한다. 네이버 랩스의 로봇 기술을 활용한 차세대 물류 테크 구축에도 협력키로 했다.

​친환경 스마트 패키징도 도입된다.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상품에서 친환경 포장재를 사용하고, 과대포장을 방지하는 기술을 적용할 방침이다. 또한 고객이 주문한 상품의 크기·묶음 단위에 따라 최적 박스를 자동 추천‧제작하고 박스 내 빈 공간을 측정해 완충재를 자동 투입하는 식으로 과대 포장을 방지하는 기술이 적용된다.

네이버 사업개발 김평송 책임리더는 “CJ대한통운의 물류 인프라 역량과 네이버가 가진 미래기술을 강력하게 결합해 중소상공인(SME)들이 보다 다양하게 비즈니스 전개를 펼칠 수 있도록 물류 프로세스 전반에 기술 혁신을 이룰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르포] 방탄소년단 슈가 불러내고, 사람들 울… [르포] 방탄소년단 슈가 불러내고, 사람들 울…
  • [르포] 방탄소년단 슈가 불러내고, 사람들 울…
  • LG전자, ‘퓨리케어 상하좌우 정수기’ 선봬
  • 위니아딤채, 와인 보관 가능 ‘보르도 스페셜’…
  • 삼성전자, 비스포크 제트봇AI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