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친환경 플라스틱 등 적용…인증마크 발급도 추진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LG화학이 친환경 소재 확산을 위해 브랜드 마케팅을 시작한다.

LG화학(대표 신학철)은 친환경 브랜드 ‘렛제로(LETZero)’를 도입했다고 19일 밝혔다.

렛제로는 렛(LED)과 제로(Zero)의 조합. ‘환경에 해로움을 제로로 탄소배출 순증가를 제로로 만들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LG화학은 이 브랜드를 친환경 플라스틱에 적용할 계획이다. 이달 말 출시하는 바이오 밸런스드 고흡수성수지(SAP)가 첫 타자다. 기저귀 등 위생용품 소재다. 향후 배터리 소재 등 친환경 제품 전체로 확대 예정이다. 인증마크를 완제품에 부착하는 방법도 추진 중이다.

LG화학 신학철 대표는 “렛제로는 탄소배출량을 줄이고 지구 생태계의 유해함을 해결해 인류와 자연이 더불어 살아갈 수 있는 지속가능한 미래와 지구를 만들겠다는 LG화학의 의지가 담긴 브랜드”라며 “향후 생활 속 환경 보호를 위해 다양한 친환경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안내로봇 ’클로이 가이드봇‘ 선봬 LG전자, 안내로봇 ’클로이 가이드봇‘ 선봬
  • LG전자, 안내로봇 ’클로이 가이드봇‘ 선봬
  • 삼성전자, ‘뉴로모픽 반도체’ 기술 선점 나섰…
  • [PLAY IT] 1980년대 최강 카메라 FM2의…
  • 국내는 좁다…렌털업계, '제2의 말레이시아' 찾…