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한국원자력연구원, 한국항공우주(KAI) 등 주요 기관을 대상으로 한 사이버공격이 연이어 발생하는 가운데 범정부 차원의 대응책을 논의하는 국가사이버안보정책조정회의가 열렸다.

16일 청와대 국가안보실은 랜섬웨어 등 사이버위협 실태 및 대응체계를 긴급 점검, 해킹에 공동 대처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국가사이버안보정책조정회의를 개최했다.

회의를 주재한 서훈 국가안보실장은 “코로나19로 사이버 의존도가 높아지는 상황에서 불특정 세력에 의한 사이버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모든 정부기관이 대비체계를 점검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사이버안보는 더 이상 ‘선택’의 문제가 아닌 국가안보와 직결된 ‘필수’ 요소”라며 회의에 참여한 16개 부처는 국내외 사이버위협 실태 및 대책과 랜섬웨어 해킹 공격 관련 범정부 대응 계획, 첨단 방위산업 기술 해킹 방지 대책 등을 발표했다.

민·관·군으로 분리된 사이버 경보발령 체계도 통합·일원화한다. 국가정보원(이하 국정원)은 민관 사이버안보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민간과 정보·기술 교류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우방국 정보기관들과 함께 사이버 관련 협력을 한층 심화 중에 있다고 보고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미국과 함께 사이버 위협에 대한 대응을 추진하는 ‘한미 사이버 워킹그룹’을 가동한다는 계획도 발표됐다. 관계 부처들이 참여하게 된다.

서 실장은 “우리가 직면한 사이버안보 상황을 명확히 인식하고 단 한번의 해킹 사고로도 국민의 생활에 막대한 불편을 초래할 수 있는 사회기반시설 및 국가안보와 직결된 첨단 방산기술 보호에 있어서 비상사태에 준해 최고 수준의 보안 관리 체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마스크형 공청기' 국내 출시 안 하나… LG전자, '마스크형 공청기' 국내 출시 안 하나…
  • LG전자, '마스크형 공청기' 국내 출시 안 하나…
  • 삼성전자, 스마트 모니터 판매량 60만대 돌파
  • 삼성전자, “가상현실에서 체험도 구매도 하세…
  • LG전자, 올레드TV 英 아트페어 단독 갤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