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쉬코리아와 JV 설립해 ‘새벽배송+퀵커머스’서비스 제공

[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새벽배송기업 오아시스마켓과 정보기술(IT) 물류 브랜드 부릉을 운영하는 메쉬코리아가 손잡고 퀵커머스 사업에 본격 진출한다.

오아시스마켓(대표 김영준)은 15일 메쉬코리아와 퀵커머스 종합서비스 기업 ‘주식회사 브이(V)’를 설립한다고 밝혔다. 단순 사업적 협력이 아닌 합작법인(JV)을 설립해 양사 시너지를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새 법인은 새벽배송 서비스와 실시간 퀵커머스를 결합한 새로운 B2C 플랫폼을 오는 하반기 선보인다. 식음료 배송과 장보기 주문 이외에도 의류, 도서, 애견상품 등 신속 배송 상품군을 늘리고 서비스 지역 역시 단기간 내 전국으로 확대한다.

양사는 전국 규모 온·오프라인 물류 인프라와 상품 소싱 경쟁력,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를 기반으로 하는 실시간 유통 물류 운영 능력을 합쳐 내년 200조원 규모로 성장이 전망되는 e커머스 시장을 주도하겠다는 방침이다.

합작법인은 김영준 오아시스마켓 의장과 유정범 메쉬코리아 대표가 각자 대표로 경영에 참여한다. 설립 자본금은 50억원 규모이며 지분율은 오아시스마켓이 50%+1주, 메쉬코리아가 50%-1주를 보유한다. 양사는 철저한 상호 협의로 공동 경영을 해나갈 계획이다.

김영준 오아시스마켓 의장은 “차별화된 퀵커머스 서비스를 구현하기 위해 IT물류전문 기업인 메쉬코리아와 합작회사를 설립하게 됐다”며, “마트 장보기와 배달주문에 대한 신속 배송은 물론 모든 상품을 신속하게 배송하는 종합 퀵커머스 기업으로 성장시킬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화상화의 공략 '시동'…올인원 솔루… LG전자, 화상화의 공략 '시동'…올인원 솔루…
  • LG전자, 화상화의 공략 '시동'…올인원 솔루…
  • [PLAY IT] 애플, ‘홀수의 저주’ 떨칠까…
  • LG전자, '마스크형 공청기' 국내 출시 안 하나…
  • 삼성전자, 스마트 모니터 판매량 60만대 돌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