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K이노베이션, "화재 원인 파악 중"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현대자동차 전기차(EV)에서 다시 불이 났다. 이번에는 전기트럭이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이날 대구 북구에서 주행 중이던 현대차 ‘포터2 EV’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현대차는 포터EV 시리즈에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 등 배터리를 채용했다. 화재 차량은 SK이노베이션 배터리를 장착했다.

SK이노베이션은 이번 사고에 대해 “화재 원인 등은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소방당국 등과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배터리 관련 문제로 확인되면 SK이노베이션 제품이 들어간 차량 첫 화재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PLAY IT] 애플, ‘홀수의 저주’ 떨칠까… [PLAY IT] 애플, ‘홀수의 저주’ 떨칠까…
  • [PLAY IT] 애플, ‘홀수의 저주’ 떨칠까…
  • LG전자, '마스크형 공청기' 국내 출시 안 하나…
  • 삼성전자, 스마트 모니터 판매량 60만대 돌파
  • 삼성전자, “가상현실에서 체험도 구매도 하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