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CJ ENM, 사실상 협상 결렬…KT ‘시즌’도 송출중단 가능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12일 0시부터 LG유플러스 ‘U+모바일tv’에서 tvN을 포함한 CJ ENM 10개 실시간 채널을 볼 수 없게 될 전망이다. LG유플러스와 CJ ENM은 11일까지 협의하겠다고 하지만,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하고 있어 사실상 협상 결렬 순서를 밟고 있다.

최근 LG유플러스는 U+모바일tv 앱에 CJ ENM 채널 실시간 방송 중단 가능성에 대한 공지사항을 게재했다. 대상 채널은 ▲tvN ▲tvN STORY ▲O tvN ▲XtvN ▲올리브 ▲채널 다이아 ▲중화TV ▲엠넷 ▲투니버스 ▲OGN이다. 다만, CJ ENM 채널 TV다시보기(VOD) 서비스는 기존과 동일하게 이용 가능하다.

모바일TV 방송 송출 중단 사태는 프로그램 사용료 인상 갈등에서 비롯됐다. 양사는 인터넷TV(IPTV) 프로그램 사용료 협상 때 모바일TV를 포함해 계약을 맺어 왔다. 지난해 12월말 계약이 완료되면서, CJ ENM은 U+모바일tv 별도 계약을 요구했다. 시장에서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위상이 달라지고, 콘텐츠 가치도 커진 만큼 대가를 다시 산정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CJ ENM은 LG유플러스 5G 가입자 수 기반으로 CJ ENM‧JTBC 합작 OTT ‘티빙’과 동일한 가입자당 대가를 산출해 프로그램 사용료를 산출했다. CJ ENM은 LG유플러스에 U+모바일tv 가입자 수를 요구했으나, 자료를 받지 못해 5G 가입자로 임의 설정했다고 밝혔다. 5G 가입자는 U+모바일tv를 부가서비스로 포함한 요금제를 주로 사용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LG유플러스는 CJ ENM이 175%나 상승한 프로그램 사용료를 요구한다고 반발하고 있다. 더군다나, U+모바일tv는 고객 혜택 차원 부가서비스인 만큼 OTT로 취급해 대가를 지급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CJ ENM은 LG유플러스뿐 아니라 타사 고객에게도 개방한 모바일 동영상 서비스라는 점에서, U+모바일tv를 OTT로 판단하고 있다.

이 같은 상황은 KT OTT ‘시즌’에서도 유사하게 나타나고 있다. KT와 CJ ENM은 막판 협상에 돌입한 상태다. 양사 최종 협의 기한은 11일까지다. 오늘까지 협의를 성사시키지 못하면, LG유플러스처럼 송출 중단 순서를 밟게 된다.

CJ ENM은 LG유플러스에 요구했던 것과 동일한 산정식으로 KT에 프로그램 사용료 인상을 요청했으며, 업계에서는 1000% 가량 인상률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 시즌은 고객에게 송출 중단 관련 공지사항을 내지 않고 있다. KT는 고객 보호를 위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일각에서는 정부 중재안을 제시하고 있다. 그러나 정부가 개입할 수 있는 OTT 관련 법‧규제가 마련돼 있지 않다. IPTV, 케이블TV 등 유료방송에서는 CJ ENM 채널을 계속 시청할 수 있고, 일부 OTT에서만 송출 중단되기 때문에 시청권 침해에도 해당하기 어렵다. 갈등을 겪고 있는 사업자가 정부에 중재를 요청하면, 중재법에 따라 조치를 취할 수는 있다. 다만, 양사는 현재까지 정부 중재 요청을 하지 않은 상태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화상화의 공략 '시동'…올인원 솔루… LG전자, 화상화의 공략 '시동'…올인원 솔루…
  • LG전자, 화상화의 공략 '시동'…올인원 솔루…
  • [PLAY IT] 애플, ‘홀수의 저주’ 떨칠까…
  • LG전자, '마스크형 공청기' 국내 출시 안 하나…
  • 삼성전자, 스마트 모니터 판매량 60만대 돌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