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백승은 기자] LG전자가 가전제품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장애인과 접근성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단을 꾸린다.

LG전자(대표 권봉석 배두용)는 ‘장애인 접근성 자문단’ 발족식을 가졌다고 18일 밝혔다.

LG전자는 장애인을 포함한 모든 고객이 편하게 제품을 이용할 수 있도록 자문단을 만들었다. 자문단에는 한국장애인소비자연합이 선정한 장애인 접근성 전문가 7명과 시각·청각·지체 장애를 가진 평가단 6명 등으로 구성됐다.

자문단은 접근성 전문가와 가전제품의 접근성을 평가하기 위한 지표를 만든다. 대상 제품은 ▲TV ▲세탁기 ▲냉장고 ▲에어컨 ▲공기청정기 등이다. 평가단은 LG전자 가전제품을 직접 체험하고 불편함 등에 대해 접근성 전문가와 의견을 나누게 된다.

앞으로 LG전자는 자문단과 지속적으로 소통하며 개발 중인 제품의 접근성을 미리 검증받을 계획이다. 또 자문단의 의견을 제품에 적용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LG전자 대외협력담당 윤대식 전무는 “장애인 접근성을 높여 모든 고객들이 LG전자 가전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백승은 기자>bse1123@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분쇄하고 분해하고 …'음식물 처리기' 점점 다… 분쇄하고 분해하고 …'음식물 처리기' 점점 다…
  • 분쇄하고 분해하고 …'음식물 처리기' 점점 다…
  • K-UAM 드림팀, 미래 ‘플라잉카’ 청사진 제…
  • LG, ‘미래의 얼굴’ 표정 다양해진다
  • 한국 식문화 최적화…삼성전자, ‘비스포크 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