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고속도로 한복판에 4족 보행 자율주행로봇 세워

2021.05.13 13:04:12 / 강민혜 journalist0911@gmail.com

포스코건설이 최근 국내 최초로 ‘포천~화도 고속도로 4공구’ 터널공사에 고성능 측정장비를 탑재한 자율보행 로봇을 적용해 시공 안전 · 품질 관리에 나섰다. (사진=포스코건설 제공)


[디지털데일리 강민혜 기자] 포스코건설이 고속도로 한복판에 자율주행로봇을 세우는 등 스마트 건설 활동을 이어간다.

13일 포스코건설(대표 한성희)이 터널공사에 무인으로 작동하는 자율보행 로봇을 이용해 안전·품질 관리에 나선다고 알렸다. 계측 장비인 라이다(레이저 레이더), 고성능 카메라를 탑재해 터널 내부 시공 오류, 균열을 확인한다.

로봇은 최근 ‘포천~화도 고속도로 4공구’ 터널공사 현장에 시범 적용했다. 로봇엔 바퀴 대신 4족을 달아 장애물이나 복잡한 지형에서도 이동 가능하다.

자율주행로봇 외에도 라이다를 드론에 탑재해 활용한다. 스마트 건설 지속 움직임이다.

포스코건설은 연구개발(R&D)센터 스마트컨스트럭션 그룹서 ▲중장기 전략 수립 및 계획 ▲각 프로젝트별 스마트 건설 기술 적용 기준 수립 ▲스마트 건설 운영환경 구축, 소프트웨어 관리를 수행하고 있다.

같은 센터 산하 기술 솔루션 지원그룹서 ▲기술 솔루션 계획 수립 및 기획 업무 총괄 ▲기술 솔루션 지원 실적 취합, 기술 지원 총괄 ▲전사 트러블 슈팅(Trouble Shooting, 시스템 발생 문제) 해결을 위한 기술 솔루션 활동을 한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현장에서 근무하는 작업자들의 안전을 지키고 현장 작업의 효율성 제고를 위해 스마트 건설 기술을 적극 도입하고 있다” 며 “모든 공사에 스마트 건설 기술을 적용해 안전하고 일하기 편리한 일터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강민혜 기자> mineral@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마스크형 공청기' 국내 출시 안 하나… LG전자, '마스크형 공청기' 국내 출시 안 하나…
  • LG전자, '마스크형 공청기' 국내 출시 안 하나…
  • 삼성전자, 스마트 모니터 판매량 60만대 돌파
  • 삼성전자, “가상현실에서 체험도 구매도 하세…
  • LG전자, 올레드TV 英 아트페어 단독 갤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