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사냥’ 나선 네이버·네이버웹툰·왓패드 한자리에…3사 CEO 무슨 얘기 나눴나

2021.04.21 10:29:06 / 권하영 kwonhy@ddaily.co.kr

관련기사
‘2021 네이버 검색 콜로키움’ 개최…“검색·AI 연구자 한자리에”
네이버, 이번엔 K-웹소설 플랫폼 ‘문피아’ 인수?…“결정된 바 없다”
네이버, 웹툰·웹소설 글로벌 공략 청사진 공개한다


[디지털데일리 권하영기자] 글로벌 최대 웹소설 플랫폼 왓패드를 인수한 네이버가 웹소설-웹툰-영상화로 이어지는 슈퍼 지식재산권(IP) 경쟁력 확보 의지를 드러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 김준구 네이버웹툰 대표, 알렌 라우 왓패드 창업자 겸 대표는 21일(한국시간) 북미 테크컨퍼런스인 ‘콜리전 컨퍼런스’에서 ‘새로운 창작자 세대의 강화’를 주제로 대담을 나눴다. NBC 저널리스트 제이콥 와드가 진행을 맡았다. 이번 대담은 콜리전 컨퍼런스 측이 왓패드 인수로 글로벌 1위 웹툰 플랫폼과 웹소설 플랫폼을 갖춘 네이버에 관련 세션을 제안하며 이뤄졌다.

한성숙 대표는 네이버가 검색 사업을 시작으로 커머스·핀테크·클라우드로 영역을 확장하고 스노우·제페토 등 새로운 플랫폼을 자체적으로 만들어내고 있는 회사의 방향성을 소개하며, 네이버가 글로벌 산업의 하나로 성장시킨 사례로 ‘웹툰’을 언급했다.

한 대표는 “네이버의 독특한 사내 문화 중 하나로, 새로운 사업을 해보고 싶다는 열망이 있으면 창업가 정신이 있는 멤버들이 실제 사업에 도전하고 회사는 별도 CIC(Company in company) 조직으로 지원한다”며 “창업자의 생각과 열정을 믿고 계속 지원해왔고, 지금까지 없었던 산업인 웹툰을 만들어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는 데이터를 중심으로 한 검색과 서비스가 있었지만, 최근 글로벌 Z세대는 웹툰과 왓패드처럼 디지털 콘텐츠에 관심이 높기 때문에 IP 기반 콘텐츠 비즈니스는 더욱 활발해질 것”이라며 “예를 들어 커머스와 콘텐츠가 합쳐져 굉장히 많은 부분에서 성과를 낼 수 있다”고 언급했다.

한 대표는 “네이버웹툰과 왓패드는 전세계에서 가장 많은 스토리텔링 창작자와 사용자가 모이는 플랫폼”이라면서, “이들 플랫폼에는 소수의 베스트셀러만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수많은 작가들의 작품들이 다양한 나라의 독자들과 만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네이버는 올해 1월 6억달러(한화 6500억원) 규모에 왓패드를 인수했고, 업계는 네이버 자체 웹툰 플랫폼인 네이버웹툰과 왓패드의 시너지를 기대했다. 왓패드는 매달 9000만명 이상 사용자가 230억분을 사용하는 세계 최대 소셜 스토리텔링 플랫폼으로, 네이버웹툰의 월 사용자 수인 7200만명을 단순 합산해도 1억6000만명이 넘는 이용자 기반을 확보하게 되기 때문이다.

알렌 라우 대표는 네이버웹툰과 왓패드의 시너지를 묻는 제이콥 와드의 질문에 “왓패드 소설들은 영화나 TV드라마로도 제작됐고, 올해 전 세계 90개 이상의 영상 프로젝트와 많은 콘텐츠들이 출판을 진행 중”이라고 밝히며 “왓패드와 네이버웹툰의 사용자를 고려하면 매달 약 1억6000만명의 사용자가 생긴 것인데, 이 두 플랫폼을 통해 콘텐츠 가치를 상승시킬 수 있는 움직임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네이버는 왓패드를 비롯해 글로벌 IP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몸집 늘리기를 계속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5일에는 국내 웹소설 플랫폼 문피아 경영권 인수를 추진한다는 소식이 들려오기도 했다. 네이버는 당시 공시를 통해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다양한 방안을 검토중이나, 현재 구체적으로 결정된 사안은 없다”며 “추후 구제적인 내용이 확정되는 시점 또는 1개월 이내에 재공시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인수 추진과 별개로 네이버는 신규 플랫폼 기술 출시에도 박차를 가한다. 향후 아이디어만 있으면 누구나 이미지 형태의 스토리텔링 콘텐츠를 만들 수 있도록 인공지능(AI) 기술을 기반으로 한 오토드로잉(Auto Drawing) 등의 제작 도구를 선보일 계획이다. 김준구 대표는 “더 많은 개인들이 자신의 생각을 작품으로 선보일 수 있도록, 기술 개발을 계속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표는 “기존에는 창작자가 작품을 발표하려면 에디터나 프로듀서의 선택을 받아 데뷔해야 했지만, 지금은 아마추어 작가들도 자기 작품을 발표하고 이용자 반응과 데이터를 기반으로 사람들에게 콘텐츠가 추천되기 때문에 그들의 작품이 프로 콘텐츠로 진화함은 물론 이를 통해 더 많은 구독자와 수익을 얻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작품의 다양성이 증가하는 만큼, 좋은 작품을 발굴하고 독자들에게 추천하는 기술도 중요하다는 설명이다. 김 대표는 “네이버웹툰은 아마추어가 활동하는 영역과 이들이 프로로 성장할 수 있는 영역을 모두 가지고 있어 ‘유튜브’와 ‘넷플릭스’의 특성을 모두 갖췄다”면서 “이렇게 창작의 허들을 낮추면 작품의 다양성은 더욱 커질 것이고, 다양한 작품 속 보석같은 슈퍼 IP를 찾아 선보이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글로벌 Z세대를 겨냥한 기대도 드러냈다. 실제 네이버웹툰의 미국 사용자 중 69%, 왓패드 사용자의 80%가 Z세대일 정도로 젊은 세대의 관심이 높아 웹툰과 웹소설의 잠재력은 더욱 크다는 지적이다. 한성숙 대표는 “글로벌 Z세대들은 웹툰과 왓패드처럼 디지털 기반으로 새롭게 나타난 콘텐츠에 대한 관심이 높아 IP를 기반으로 한 콘텐츠 비즈니스는 더욱 활발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권하영 기자>kwonhy@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분쇄하고 분해하고 …'음식물 처리기' 점점 다… 분쇄하고 분해하고 …'음식물 처리기' 점점 다…
  • 분쇄하고 분해하고 …'음식물 처리기' 점점 다…
  • K-UAM 드림팀, 미래 ‘플라잉카’ 청사진 제…
  • LG, ‘미래의 얼굴’ 표정 다양해진다
  • 한국 식문화 최적화…삼성전자, ‘비스포크 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