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년 세계 장비 매출액 712억달러…전년비 19%↑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반도체 장비 시장이 연일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특히 중국의 기세가 무섭다.

반도체장비재료산업협회(SEMI)는 작년 세계 반도체 장비 매출액을 712억달러로 집계했다고 14일 밝혔다. 전년대비 19% 증가했다.

2020년 가장 많은 장비를 구매한 국가는 중국이다. 187억2000만달러를 투자했다. 전년대비 39% 상승했다. 대만이 2위다. 171억5000만달러다. 전년대비 0.2% 늘었다.

한국은 160억8000만달러로 3위다. 전년대비 61% 늘었다. 일본과 북미는 각각 75억8000만달러와 65억3000만달러로 뒤를 이었다. 일본은 전년대비 21% 많다. 북미는 전년대비 20% 적다. 유럽은 26억4000만달러를 투자해 전년대비 16% 더 썼다.

한편 반도체 전공정 장비 중 웨이퍼 장비 매출액은 전년대비 19% 확대했다. 후공정 장비 중 에셈블리 및 패키징 장비 매출액은 전년대비 34% 확장했다. 테스트 장비는 전년대비 20% 커졌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분쇄하고 분해하고 …'음식물 처리기' 점점 다… 분쇄하고 분해하고 …'음식물 처리기' 점점 다…
  • 분쇄하고 분해하고 …'음식물 처리기' 점점 다…
  • K-UAM 드림팀, 미래 ‘플라잉카’ 청사진 제…
  • LG, ‘미래의 얼굴’ 표정 다양해진다
  • 한국 식문화 최적화…삼성전자, ‘비스포크 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