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박현영기자] 가상자산 거래소 코빗이 홈페이지를 전면 개편한 ‘코빗 웹 2.0’을 선보인다고 5일 밝혔다. 이번 리뉴얼은 새로운 콘텐츠를 활용해 건전한 가상자산 거래 환경을 조성하는 데 주안점을 뒀다.

우선 코빗은 메타버스 기반 가상자산 플랫폼 ‘코빗타운’을 선보인다. 메타버스는 추상을 의미하는 ‘메타(Meta)’와 현실세계를 의미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로, 사회적‧경제적 활동이 일어나는 3차원 가상공간을 말한다.

코빗타운은 가상자산 거래에서 일어나는 상황을 메타버스 맵에 구현한 공간이다. 가상자산 시장 참여자들은 자신의 아바타로 메타버스 내에서 다른 사람들과 채팅을 하거나 가상자산을 선물할 수 있다. 코빗 측은 “아직 가상자산에 투자하지 않은 사람들이나 MZ세대에게 좋은 거래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코빗은 회원 700명을 대상으로 이날부터 7일까지 코빗타운의 ‘클로즈드 베타 테스트’를 진행한다. 테스트를 통해 서비스 안정화 여부를 점검한 뒤 이달 중 정식 오픈할 계획이다.

또한 코빗은 시장지표 메뉴를 업그레이드했다. 기존 쟁글의 가상자산 공시와 더불어 다양한 가상자산 시세 정보 및 코스피‧코스닥 지수, 환율, 금 시세까지 투자 시 참고할 만한 국내외 실물경기지표를 함께 제공한다.

비트코인(BTC)과 이더리움(ETH)의 실시간 시세 변화는 날씨 형태로 시각화해 제공한다. 시세가 상승세일 땐 햇빛이 비치는 맑은 날씨로 표현하고, 시장 온도는 50℃부터 50℃까지 숫자로 표시해 투자자들의 직관적 이해를 돕기로 했다.

아울러 코빗은 이더리움 2.0 스테이킹 서비스도 시작한다. 참여자들은 인당 최소 0.01ETH부터 100ETH까지 코빗에 맡길 수 있다. 스테이킹은 이달 20일부터 이더리움 2.0으로 거래가 가능해지는 시점까지 진행된다. 코빗은 이더리움 2.0 스테이킹을 기점으로 향후 NFT(Non-Fungible Token, 대체 불가능한 토큰)에 관한 부가 서비스도 출시할 계획이다.

이번 리뉴얼에서는 홈페이지 하단에 코빗 CI와 더불어 NXC 로고도 병기하기로 했다. 코빗은 지난 2017년 9월 넥슨의 지주회사인 NXC에 인수됐으나 지금까지 NXC를 전면에 내세우지는 않았다. 그러나 최근 개정 특정금융정보법(특금법) 시행으로 거래소에 대한 신뢰도가 중요해진 만큼, 코빗은 지주사 로고 병기를 통해 거래소 운영 의지를 표명할 계획이다.

오세진 코빗 대표는 “특금법 시행으로 국내 거래소의 가상자산 거래 환경이 획기적으로 달라진 만큼 가상자산 거래 문화도 이에 걸맞게 바뀌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차트나 오더북에 의존하던 기존 거래 방식을 뛰어넘어 트렌드에 맞는 차별화된 콘텐츠를 선택, 코빗의 제2의 도약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박현영기자> hyun@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가상현실에서 체험도 구매도 하세… 삼성전자, “가상현실에서 체험도 구매도 하세…
  • 삼성전자, “가상현실에서 체험도 구매도 하세…
  • LG전자, 올레드TV 英 아트페어 단독 갤러리…
  • 10월, 생활가전 바꿔볼까…유통사, 가을 혜택…
  • LG전자, 클로이 로봇 호텔로 간 사연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