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앤씨앤이 새 사령탑을 맞이했다.

30일 앤씨앤은 이사회를 통해 신규 대표로 최종현 최고재무책임자(CFO)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최 신임대표는 1971년생으로 서강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했다. 자산관리공사(KAMCO)와 에스브이파트너스 등을 거쳐 2005년에 앤씨앤 경영기획팀장으로 입사해 내부승진을 통해 CFO를 거쳐 CEO로 선임됐다.

기존 김경수 대표는 비상장 회사 넥스트칩 대표만 수행할 예정이다. 넥스트칩은 카메라 영상 처리 관련 기술을 바탕으로 자동차 반도체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김경수 앤씨앤 전임 대표는 넥스트칩의 전장사업 강화와 상장에 집중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사업적으로 어느 정도 안정화된 앤씨앤 대표를 내려놓게 됐다”고 설명했다.

최 신임대표는 “앤씨앤 그룹은 오랜 노력 끝에 국내 최고 수준의 자동차 관련 세트 제조 기술(앤씨앤 블랙박스), 자동차 자율주행 관련 반도체 기술(넥스트칩), 자율주차 소프트웨어 기술(베이다스)을 확보했다”면서 “올해부터 이러한 기술들이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요리도 비스포크…삼성전자, ‘비스포크 직화… 요리도 비스포크…삼성전자, ‘비스포크 직화…
  • 요리도 비스포크…삼성전자, ‘비스포크 직화…
  • LG전자 쇼룸에서 패션쇼를 연 이유는?
  • LGD, 온실가스 배출량 300만톤 축소
  • 인텔, 모빌아이 자율주행 솔루션 유델브 AD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