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상 소비에 익숙한 MZ세대… 신제품 특징 소개 영상 함께 업로드

[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삼성전자가 MZ세대를 타깃으로 갤럭시A52·갤럭시A52 5G·갤럭시A72를 공개했다. 이와 함께 신제품 주요 특징을 다룬 영상들도 함께 게재했다. 온라인 및 영상에 익숙한 젊은층을 위한 맞춤형 마케팅으로 보인다.

17일 삼성전자는 온라인을 통해 ‘갤럭시 어썸 언팩’을 진행하며 회사 뉴스룸 및 유튜브에 관련 영상들을 함께 게시했다. 일부는 언팩에 삽입됐던 티저 형식 영상을 따로 볼 수 있도록 분리했다. 이외에도 신제품 특별한 기능을 가이드 방식으로 안내하고 조립 과정을 보여준다.

영상으로 정보를 습득하는데 익숙해져 있는 사용자들에겐 이 영상들이 설명서 역할을 하게 된다. 음성 설명 한마디 없이도 신제품의 차별화된 기능을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이번 갤럭시A 시리즈에 탑재한 기술들은 사용자들에게 갤럭시만의 놀라운 경험을 제시할 예정”이라며 “베일을 벗은 갤럭시A52, 갤럭시A52 5G, 갤럭시A72만의 특별한 기능을 영상으로 소개한다”고 전했다.

이번 공개 된 갤럭시A 시리즈의 가장 큰 특징은 프리미엄 모델과 버금가는 카메라 성능이다. 영상에선 역동적으로 움직이는 인물을 흔들림 없이 찍고 거실에서 먼발치에 있는 고양이 사진을 확대해 찍는다. 이외에도 프로 비디오와 초고화질(4k) 영상 촬영, 싱글테이크 기능 등을 소개한다. 스마트폰이 다양한 환경에서 잊지 못할 순간을 저장해준다는 메시지가 전달된다.
갤럭시A 시리즈는 보급형 스마트폰 최초로 고주사율을 담았다. 갤럭시A52와 갤럭시A72는 90헤르츠(Hz) 주사율을, 갤럭시A52 5G의 경우 120Hz까지 지원한다. 그러나 일반 사용자들에겐 고주사율 의미가 크게 와닿지 않을 수 있다. 영상에선 같은 갤럭시A52로 스크롤하는 모습을 통해 60Hz일 때와 120Hz일 때의 차이를 비교해 차이를 확연히 느끼도록 돕는다.

노트북과 태블릿, 스마트폰을 넘나들며 자유롭게 작업을 수행하는 모습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음악 플레이리스트를 공유하는 ‘뮤직쉐어’와 한 개 스마트폰에 두 개 무선이어폰이 연결되는 ‘버즈 투게더’는 일상생활에서 매우 유용한 기능이지만 사용자들이 존재 자체를 모르는 경우도 많다. 영상에선 실제 기기들을 연결하는 과정들을 상세히 보여주며 가이드 역할을 한다.

조립 과정을 담은 영상도 재미가 쏠쏠하다. 삼성전자는 엔지니어 손끝에서 첨단 부품들이 제자리를 찾아가 제품이 완성되는 과정을 공개했다. 업그레이드 된 방수 방진 기능과 선명한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 고해상도 카메라 등이 카메라 안에 어떠한 방식으로 배치돼있는지 엿볼 수 있다.
<이안나 기자>anna@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요리도 비스포크…삼성전자, ‘비스포크 직화… 요리도 비스포크…삼성전자, ‘비스포크 직화…
  • 요리도 비스포크…삼성전자, ‘비스포크 직화…
  • LG전자 쇼룸에서 패션쇼를 연 이유는?
  • LGD, 온실가스 배출량 300만톤 축소
  • 인텔, 모빌아이 자율주행 솔루션 유델브 AD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