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한국 기업 직장인의 89%가 민감하고 중요한 비즈니스 데이터를 인스턴트 메신저(IM)나 기타 비즈니스 협업 도구를 통해 공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체 조사 대상국 평균인 71%를 상회하는 수치다.

10일 베리타스코리아는 인스턴트 메시징(IM) 및 비즈니스 협업 애플리케이션(앱) 사용시의 위험성에 대해 조사한 ‘비즈니스 협업의 잠재적 위험성’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한국, 미국, 프랑스 등 10개국의 직장인 1만25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제작됐다.

조사에 따르면 전체 직장인 중 58%가 메신저를 통해 공유하는 정보의 사본을 저장한다고 답했다. 반면 지식노동자의 경우에는 54%, 한국 지식노동자는 58%가 완전히 삭제한다고 답했다. 규제 기관이 업무의 서류 증거를 요청할 경우 2개 상황 모두 제재 조치가 내려질 수 있다.

메신저 및 비즈니스 협업툴로 공유되는 민감한 데이터는 ▲고객정보(16%) ▲인사관리(HR) 이슈 관련 세부사항(13%) ▲계약서(13%) ▲사업계획(12%) ▲코로나19 검사 결과(13%) 등이 포함됐다. 직장인의 3분의 1 미만이 해당 도구를 통해 민감한 비즈니스 정보를 공유해본 경험이 없다고 답했다.

한국 조사 데이터에 따르면 지식노동자의 40%가 상사로부터 온라인 협업툴 사용에 대해 주의를 받은 경험이 있음에도 계속해서 민감한 데이터를 해당 플랫폼을 통해 공유하고 있다. 또 응답자의 93%는 계속해서 비즈니스 정보를 온라인 협업툴로 공유할 것이라고 답했다.

한국의 직장인 95%는 서면과 더불어 전화를 신뢰할 수 있는 수단으로 간주했다. 이메일과 전자서명이 93%로 뒤를 이었다. 메신저는 92%, 왓츠앱은 88%의 신뢰를 얻었고 82%는 소셜미디어채널을 통해 동의된 내용 또한 신뢰할 수 있는 증거로 간주했다.

베리타스 관계자는 “국가간 비교를 통해 흥미로운 패턴 몇 개를 확인했다. 한국의 직장인 35%는 메신저를 통해 주문을 수락하고 처리할 수 있다고 답했는데 조사 대상국 평균 34%, 미국 평균 29%를 상회했다”며 “또 한국 직장인 73%는 메신저를 통해 공유된 정보의 사본을 저장한다고 답했고 이는 미국 58%, 영국 44%에 비해 현저히 높은 수치”라고 말했다.

김지현 베리타스코리아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모든 업무 방식이 재정립됐다. 메신저 내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비즈니스가 실행될 수 있도록 한국의 기업 환경 또한 변화해왔다”며 “이제 기업은 비즈니스가 실행되는 플랫폼에 대한 데이터 보호 및 검색 전략을 강화해야 할 때”라고 전했다.

<이종현 기자>bell@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분쇄하고 분해하고 …'음식물 처리기' 점점 다… 분쇄하고 분해하고 …'음식물 처리기' 점점 다…
  • 분쇄하고 분해하고 …'음식물 처리기' 점점 다…
  • K-UAM 드림팀, 미래 ‘플라잉카’ 청사진 제…
  • LG, ‘미래의 얼굴’ 표정 다양해진다
  • 한국 식문화 최적화…삼성전자, ‘비스포크 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