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정부가 인공지능(AI) 기반 보안 제품·서비스를 개발하는 기업을 지원한다. 2년간 10억원을 투입해 시제품 개발부터 해외 판로 개척까지 도울 예정이다.

4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증가한 보안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AI 기반 보안 제품·서비스 개발지원’ 사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해당 사업은 머신러닝, 딥러닝 등 AI 기술을 활용한 정보보호 제품·서비스를 개발하는 국내 기업을 시제품 개발부터 해외 진출까지 전주기적으로 지원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최대 2년간 지원하며 1차년도인 올해에는 시제품 개발 비용을 지원한다. 우수 시제품 개발을 위한 기술 컨설팅, 개발도구 등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2차년도인 2022년에는 상용화 가능성을 평가해 AI 기반 보안 제품·서비스 제작, 고도화 및 사업화를 지원하고 KISA의 주요 해외 거점 5개국과 연계를 통한 글로벌 시장 판로 개척을 돕는다.

정부와 민간의 매칭펀드 형태로 진행되는 이번 사업은 1차년도에 최대 3억5000만원, 2차년도에 최대 6억5000만원이 지원될 예정이다. 기업 규모에 따라 지원금 및 민간 부담금 비율이 차등 적용된다.

최종 지원 대상은 15개 기업이다. 1차 평가에서 30개 유망기업을 발굴, 2차 평가에서 15개 기업을 선정한다.

공모기간은 오는 26일까지다. 참여 기업은 ▲AI를 활용해 악성코드 탐지와 같은 고유 보안 기술을 고도화하는 분야 ▲융합보안 산업별로 발생 가능한 보안 위협을 AI를 통해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분야 ▲AI 역기능으로 문제를 대응하는 분야 등에 지원할 수 있다.

손승현 과기정통부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은 “정보보호 없이는 정부가 추진하는 디지털 뉴딜의 성공을 담보할 수 없다”며 “안전한 디지털 대전환 시대를 AI 보안 기술을 통해 이끌고 신기술 기반의 정보보호 기업이 지속 성장할 수 있도록 정부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종현 기자>bell@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요리도 비스포크…삼성전자, ‘비스포크 직화… 요리도 비스포크…삼성전자, ‘비스포크 직화…
  • 요리도 비스포크…삼성전자, ‘비스포크 직화…
  • LG전자 쇼룸에서 패션쇼를 연 이유는?
  • LGD, 온실가스 배출량 300만톤 축소
  • 인텔, 모빌아이 자율주행 솔루션 유델브 AD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