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3D 프린터 산업 진흥에 968억원 투입

2021.03.04 15:25:29 / 채수웅 woong@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정부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계부처 합동으로 3D프린팅 시장 수요 창출, 기술 경쟁력, 산업 확산 및 제도적 기반 강화를 위한 ‘2021년 3D프린팅산업 진흥 시행계획을 마련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시행계획은 제2차 3D프린팅산업 진흥 기본계획(2020~2022)의 2차년도 추진내용으로 총 968.3억원이 투입된다.

먼저 3D프린팅 산업 현장 활용 가속화에 214.5억원이 지원될 예정이다. 산업용 부품 실증 지원을 비롯해 건축물 대상 3D프린팅 기술개발 및 테스트베드를 구축할 계획이다. 또한 3D프린팅 기술을 활용한 고부가가치 제품․부품 공정개발을 지원하는 제조혁신실증 과제도 추진한다.

차별적 기술력 확보에는 232.8억원의 예산이 배정됐다. 핵심 소재·장비·SW기술을 자립화하고, 잠재수요가 많고 기술선점이 필수적인 분야의 기술력 확보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초경량, 기능성 등의 차세대 소재 개발, 산업용 등 핵심 소프트웨어(SW) 국산화를 위한 요소 기술 및 플랫폼 기술개발을 지원한다.

혁신·성장 중심 산업기반 고도화를 위해서 521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전문인재 양성, 제조혁신과 기업성장을 위한 인프라 및 기술표준·평가체계 고도화, 법·제도 정비와 안전성 강화를 통해 혁신·성장을 촉진한다. 신소재분야의 석․박사급 인력 양성을 비롯해 훈련과정 운영 및 재직자 교육을 통한 실무인재 양성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함께 스타트업 특화 원스톱 서비스를 지원하며, 제조혁신 공정개발을 지원할 ‘3D프린팅 융합기술센터’를 구축하고, 지역특화산업과 연계한 ‘3D프린팅 제작․공정지원센터’도 운영하기로 했다.

이밖에 3D프린팅 국제표준화 활동, 이용자 안전 강화 등이 제도개선도 추진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이승원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3D프린팅 기술이 새로운 성장 동력 및 혁신의 시발점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수요발굴, 인재양성, 기술개발 및 인프라 고도화 등을 전략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올해는 3D프린팅의 제조혁신 수요발굴을 통한 시장 확대 및 3D프린팅 관련 창업 활성화 등 산업 생태계를 확장하고, 3D프린팅 이용 안전성 강화를 위한 대책 추진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요리도 비스포크…삼성전자, ‘비스포크 직화… 요리도 비스포크…삼성전자, ‘비스포크 직화…
  • 요리도 비스포크…삼성전자, ‘비스포크 직화…
  • LG전자 쇼룸에서 패션쇼를 연 이유는?
  • LGD, 온실가스 배출량 300만톤 축소
  • 인텔, 모빌아이 자율주행 솔루션 유델브 AD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