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지난해 처음 5세대(5G) 이동전화에 대한 정부 품질평가가 시행된 가운데 올해에는 평가 대상이 대폭 확대된다.

4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이하 과기정통부)는 2021년도 통신서비스 품질평가 추진 방향을 발표했다.

통상 통신서비스 품질평가는 1년에 1회 실시했다. 하지만 지난해 5G 품질평가를 강화하기 위해 2차례 실시했고 올해 품질평가도 상하반기로 나누어 시행된다.

일단 품질평가 대상 지역이 85개시 주요 행정동에서 모든 행정동으로 확대된다.

또한 이용자가 일상속에서 실제로 체감하는 5G 품질을 더욱 다양하게 반영할 수 있도록 주요 다중이용시설 이외에도 고속철도 전구간 및 지하철 전 노선, 주거지역, 대학교 주요 건물 실내 등 이용자의 일상과 밀접한 시설로 평가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

품질평가 강화는 5G 투자 촉진에 대한 의미도 담고 있다. 2019년 4월 세계최초 5G 상용서비스를 시작했지만 실내는 물론, 실외에서도 제대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다는 불만이 나왔다.
이에 정부는 품질평가를 통해 이동통신3사에 5G 망투자를 유도했다. 지난해에는 주파수 재할당 가격에 5G 투자를 반영하기도 했다.

5G 품질평가는 상반기(8월)에 중간결과를 발표하고 12월이나 이듬해 1월에 종합결과를 발표될 예정이다.

LTE 서비스의 경우 품질이 완성단계에 진입했지만 올해 평가에스는 예년과는 다르게 밀도있는 조사가 이뤄질 예정이다. 지난해 하반기 품질평가에서 LTE 서비스 품질 저하가 나타났기 때문이다. 이통사들이 5G 품질에만 집중하고 LTE는 소홀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와 관련 과기정통부는 "지난해 품질이 저하된 농어촌 지역을 포함해 전국을 대상으로 엄격한 평가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미 시행 중인 모바일 동영상 서비스 평가의 대상을 부가통신서비스 안정성 확보 의무 등을 고려해 확대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연 2회 통신서비스 품질평가를 통해 국민 체감품질을 향상시키고 5G 기반 위에서 다양한 융합서비스를 발전시킬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며 “앞으로도 통신서비스 품질평가가 이용자가 체감하는 통신서비스 품질을 점검하고 더욱 발전시킬 수 있도록 적극행정을 통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요리도 비스포크…삼성전자, ‘비스포크 직화… 요리도 비스포크…삼성전자, ‘비스포크 직화…
  • 요리도 비스포크…삼성전자, ‘비스포크 직화…
  • LG전자 쇼룸에서 패션쇼를 연 이유는?
  • LGD, 온실가스 배출량 300만톤 축소
  • 인텔, 모빌아이 자율주행 솔루션 유델브 AD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