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권하영기자] 5조원 매물로 나온 이베이코리아 인수전의 막이 올랐다.

아직 예비입찰 전이지만 분위기는 꽤나 달아오른다. 신세계를 비롯해 대형 사모펀드 여럿이 인수후보군으로 떠올랐지만 가장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후보는 바로 카카오다. 네이버와 쿠팡이 국내 이커머스 시장 승기를 잡은 상황에 또 다른 대형 플랫폼 카카오의 움직임에 촉각을 기울이는 눈치다. 업계에선 벌써 카카오의 이베이코리아 인수가 성공할 경우 네이버·쿠팡을 단숨에 따라잡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이베이코리아 매각주관사인 모건스탠리와 골드만삭스는 잠재 인수후보 기업에 예비입찰 일정을 오는 16일로 통보했다. 이에 관심을 보인 카카오와 신세계·롯데, 그리고 MBK파트너스 등 사모펀드들이 투자설명서(IM)를 받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예비입찰을 거치면 숏리스트(적격인수후보)가 추려진다.

이베이코리아 인수가는 4~5조원으로 예상된다. 국내 시장에서 G마켓·옥션·G9 등 굵직한 오픈마켓을 갖고 연간 20조원 거래액이 오가는 이베이코리아지만, 몸값이 다소 높다는 시각이 적지 않다. 네이버쇼핑과 쿠팡의 무서운 성장세에 비해 상대적으로 정체돼 있단 평가다. 이 때문인지 유력 인수후보로 떠오른 카카오와 유통 대기업들은 표정 관리를 하고 있다. 예비입찰 진행 전인 만큼 검토 단계란 입장이다.

하지만 시장에서는 벌써 계산기를 두드리고 있다. 특히 카카오의 인수 시너지를 높게 친다. 코로나19발 비대면 추세가 가팔라지면서 전통적인 유통 대기업보다는 온라인 플랫폼 경쟁력을 갖춘 카카오의 성장성에 관심이 쏠리는 모양새다.

김현용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카카오의 경우 이베이코리아 인수 시 연간 거래액이 25조원 규모로 단숨에 쿠팡을 소폭 상회해 네이버와 맞먹는 수준이 가능하다”라고 내다봤다. 지난해 기준 네이버쇼핑과 쿠팡의 연간 거래액은 각각 26조8000억원, 20조9000억원이다. 김 연구원은 “이베이코리아 인수전 참여 결과에 따라 추가적인 주가 상승 여력을 기대한다”고 긍정적인 관측을 내놨다.
업계는 최근 공격적으로 커머스 사업을 확대하고 있는 카카오가 경쟁이 치열한 국내 이커머스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는 경우의 수로 이베이코리아 인수를 검토할 것이라 보고 있다. 카카오톡 플랫폼 기반의 ‘카카오톡 선물하기’를 통해 이미 연간 거래액 3조원 이상을 올리고 있는 카카오가 외연을 넓힐 기회라는 분석이다.

관련해 배재현 카카오 최고투자책임자(CIO)는 2020년 4분기 실적 컨퍼런스콜을 통해 “카카오는 이커머스 시장 후발주자지만 아직 국내 유통 시장의 온라인 침투율은 50% 이하로, 남아있는 50%의 시장의 규모가 아직 상당하다”며 “이용자 취향을 반영하고 관여도가 높은 카카오커머스가 경쟁우위를 가질 수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다만 카카오와 함께 주요 인수 후보로 꼽히는 신세계도 만만치 않은 상대다. 신세계 온라인 통합몰인 SSG닷컴은 아직 영업손실을 기록하고 있지만 전년대비 작년 매출액 성장률 53%를 달성하며 네이버쇼핑·쿠팡보다 더 높은 성장 폭을 보여주고 있다. 이베이코리아까지 인수하면 SSG닷컴 역시 단숨에 거래액 25조원 규모를 갖추고 네이버에 이어 2위에 오른다. 더욱이 기존 유통 강자들도 급속한 비대면 전환에 맞서 대응책을 강구해야 할 니즈가 높다는 지적이다.

<권하영 기자>kwonhy@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요리도 비스포크…삼성전자, ‘비스포크 직화… 요리도 비스포크…삼성전자, ‘비스포크 직화…
  • 요리도 비스포크…삼성전자, ‘비스포크 직화…
  • LG전자 쇼룸에서 패션쇼를 연 이유는?
  • LGD, 온실가스 배출량 300만톤 축소
  • 인텔, 모빌아이 자율주행 솔루션 유델브 AD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