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출시 10주년…‘트루스팀·무빙행어’ 특징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의류관리기가 탄생 10주년을 맞았다.

LG전자(대표 권봉석 배두용)는 ‘트롬 스타일러’ 출시 10주년을 맞았다고 2일 밝혔다.

스타일러는 세계 최초 의류관리기다. 2011년 2월 첫 선을 보였다. 국내 모델 누적 생산량은 100만대를 돌파했다. LG전자는 스타일러 전량을 경남 창원사업장에서 생산한다.

LG전자는 이 제품 개발을 위해 9년 동안 연구개발(R&D)을 진행했다. 올해 기준 220개 특허를 취득했다. ▲트루스팀 ▲무빙행어 등이 특징이다. 트루스팀은 물을 섭씨 100도로 끓여 만든다. 탈취와 살균에 활용한다. 무빙행어는 옷을 흔들어 먼지와 구김을 줄이는 기술이다.

LG전자 홈어플라이언스&에어솔루션(H&A)사업본부 리빙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백승태 부사장은 “신개념 의류관리기 LG 트롬 스타일러가 이제는 생활 속 필수가전이 됐다”며 “쫓아올 수 없는 차별화된 기술력을 앞세워 고객의 다양한 라이프스타일 변화에 맞춘 제품을 지속 발굴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도 맞춤형 가전…‘오브제컬렉션 36… LG전자도 맞춤형 가전…‘오브제컬렉션 36…
  • LG전자도 맞춤형 가전…‘오브제컬렉션 36…
  • 삼성전자, ‘갤럭시팬클래스’ 본격화
  • 레트로 감성 찾는 MZ세대…즉석카메라의 귀환
  • 네이버 한성숙 대표, ‘어린이 교통안전 챌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