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음달 주주총회서 안건 논의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LG전자가 전기차 동력전달장치(파워트레인) 합작법인(JV) 설립을 본격화한다.

25일 LG전자는 다음달 24일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자동차부품솔루션(VS)사업본부 전기차 파워트레인 관련 사업에 대한 분할계획서 승인절차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앞서 LG전자는 캐나다 마그나인터내셔널과 자동차 부품 JV를 세우기로 했다. 마그나는 해당 분야 3위 업체다. LG전자는 분할회사 지분 100%를 갖고 이 중 49%를 마그나에 넘긴다. 계약금액은 4억5300만달러(약 5020억원)다.

주총에서 물적분할 승인이 이뤄지면 오는 7월 JV가 출범할 예정이다. LG전자 임직원 1000여명이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

LG전자는 이번 주총에서 재무제표 승인, 정관 개정 승인, 이사 선임, 감사위원회위원이 되는 이사 선임, 이사 보수한도 승인 등의 안건도 처리한다. 사내이사로 LG전자 최고재무책임자(CFO) 배두용 부사장을 재선임하고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강수진 교수를 감사위원으로 선임할 예정이다.

한편 LG전자는 주주들이 의결권을 편리하게 행사할 수 있도록 이번 주총부터 전자투표제를 도입한다. 전자투표제는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참여하는 것에 대한 주주들의 요구가 높아진 상황을 고려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도 맞춤형 가전…‘오브제컬렉션 36… LG전자도 맞춤형 가전…‘오브제컬렉션 36…
  • LG전자도 맞춤형 가전…‘오브제컬렉션 36…
  • 삼성전자, ‘갤럭시팬클래스’ 본격화
  • 레트로 감성 찾는 MZ세대…즉석카메라의 귀환
  • 네이버 한성숙 대표, ‘어린이 교통안전 챌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