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한글과컴퓨터그룹(이하 한컴그룹)과 대전광역시가 4차 산업혁명 기술 기반 미래 도시 조성을 위해 손잡았다.

25일 한컴그룹과 대전시는 ‘4차산업혁명특별시 완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측은 한컴그룹이 보유한 드론, 로봇, 모빌리티,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정보통신기술(ICT)을 대전시에 적용할 수 있도록 기술 협력을 추진할 예정이다. 대전시에 위치한 한컴인스페이스를 통해 대전시의 도심형 정밀비행 드론 특별자유화 구역(이하 드론특구) 조성 및 활성화에 협력한다는 설명이다.

이를 위해 한컴그룹은 한컴인스페이스가 보유한 드론스테이션과 드론 운항관리 기술, 드론 데이터 플랫폼 등을 비롯해 그룹사의 여러 기술을 융합한 도심용 드론교통관제 인프라 구축 및 드론 서비스 실증을 추진한다.

대전시는 드론특구에서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 및 수요 발굴, 공공 서비스 모델 제시 등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은 “대전시는 국내 과학기술의 중심지 역할을 해온 만큼 그룹이 보유한 4차 산업혁명의 주요 핵심기술을 적용 및 구현할 수 있는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다”며 “앞으로 드론을 비롯해 로봇, AI, 모빌리티 등 다양한 기술을 활용해 대전시의 스마트시티 구현에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이종현 기자>bell@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도 맞춤형 가전…‘오브제컬렉션 36… LG전자도 맞춤형 가전…‘오브제컬렉션 36…
  • LG전자도 맞춤형 가전…‘오브제컬렉션 36…
  • 삼성전자, ‘갤럭시팬클래스’ 본격화
  • 레트로 감성 찾는 MZ세대…즉석카메라의 귀환
  • 네이버 한성숙 대표, ‘어린이 교통안전 챌린지…